전체메뉴
신소율 노출 연기, “이왕 찍는다면 화끈하게!”… 눈길!
더보기

신소율 노출 연기, “이왕 찍는다면 화끈하게!”… 눈길!

동아닷컴입력 2013-08-29 11:13수정 2013-08-29 11: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처= MBC '라디오스타'

배우 신소율이 노출 연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혀 화제다.

신소율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 김동현, 배명호와 함께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신소율은 이날 방송에서 과감한 노출 연기로 화제가 된 영화 ‘나의 PS 파트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MC 김구라는 “신소율이 ‘이왕 찍을 거면 최대한 야하고 섹시하게 찍고 싶다’고 했는데 사실이냐?”고 묻자 신소율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관련기사

이어 신소율은 “이왕 찍기로 계약을 했고 연기자인데 숨어서 ‘못하겠어요’ 이러는 것보다 할 거면 차라리 화끈하게 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노출 연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에 배명호는 “소율 씨는 영화 ‘궁녀’ 데뷔 때부터 눈에 딱 들어왔다”면서 관심을 드러냈다.

MC들은 “신소율이 ‘궁녀’에서는 어땠냐. 그 많은 궁녀 중에 왜 신소율이 눈에 들어왔느냐”고 물었고 배명호는 “그냥 궁녀였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신소율 솔직한 성격이네”, “신소율 앞으로 더 기대된다”, “신소율 어제 완전 놀랬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장경국 기자 lovewith@donga.com 트위터 @love2with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