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소율, 추성훈-­김동현-배명호 ‘명품복근’ 만지더니…
더보기

신소율, 추성훈-­김동현-배명호 ‘명품복근’ 만지더니…

동아일보입력 2013-08-29 08:24수정 2013-08-29 08: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신소율/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배우 신소율이 격투기 선수 추성훈, 김동현, 배명호의 '명품 복근'에 감탄했다.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는 신소율과 김동현, 추성훈, 배명호가 출연했다. 이날 추성훈과 김동현, 배명호는 상의를 탈의하고 복근을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신소율은 격투기 선수들의 '명품 복근'을 본 뒤 "만져 봐도 되느냐"고 적극적으로 물어봤다. 이에 선수들이 흔쾌히 받아들여 신소율은 배명호의 탄탄한 복근을 직접 만져봤다.


뒤이어 김동현은 "배명호 만큼은 아니지만 저는 피부가 좋다"며 상의를 탈의했고, 신소율은 "몸이 너무 좋다"며 김동현의 팔 근육을 만지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에 네티즌들은 "신소율 복근 만지다니 계탔다", "신소율 명품 복근에 놀랐다", "신소율 복근 만지는 모습 웃겼다", "신소율도 몸매 예쁘고 늘씬하다", "신소율 남자들 사이에서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신소율은 29일 개봉하는 영화 '일탈여행 : 프라이빗 아일랜드'에 출연한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