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엘 레비, KBS교향악단 지휘봉
더보기

요엘 레비, KBS교향악단 지휘봉

동아일보입력 2013-08-29 03:00수정 2013-08-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루마니아 태생의 요엘 레비(63·사진)가 KBS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28일 선정됐다.

레비의 임기는 2014년 1월부터 2년. 정기연주회 12회와 특별연주회까지 연간 20회를 지휘할 예정이다. 또 음악감독으로 연주 및 연습계획 수립과 아티스트 초청, 프로그램 곡목 선정 같은 공연 기획 전반에 대한 권한을 비롯해 단원 연주 기량 평가, 신규 단원 선발 등 인사권도 갖게 된다. 레비는 9월 27일 KBS교향악단 제673회 정기연주회(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음악감독 지명자 자격으로 첫 지휘봉을 잡는다.

유대계 지휘자의 전통을 잇는 레비는 키릴 콘드라신(1914∼1981)의 제자로 브장송 국제 젊은 지휘자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음악계에 데뷔했다. 이후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전임 지휘자(1978∼1984년), 애틀랜타 심포니 음악감독(1988∼2000년)으로 명성을 쌓았고, 이후에는 브뤼셀필(2001∼2007년), 일드프랑스 국립오케스트라(2005∼2012년) 수석지휘자를 지냈다. KBS교향악단은 지난해 함신익 전 상임지휘자와 단원들 간 갈등으로 정기연주회를 취소하며 극심한 내홍을 겪다가 같은 해 9월 재단법인으로 독립했다.


조이영 기자 lycho@donga.com
주요기사
#요엘 레비#KBS교향악단 음악감독#상임지휘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