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종욱·니퍼트 컴백…두산, 재도약 벼른다
더보기

이종욱·니퍼트 컴백…두산, 재도약 벼른다

스포츠동아입력 2013-08-29 07:00수정 2013-08-29 0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이종욱-니퍼트(오른쪽). 사진|스포츠동아DB·스포츠코리아

이종욱 오늘, 니퍼트는 주말 복귀
넥센 거센 추격 속 재도약 기폭제


두산이 부상 선수들의 복귀와 함께 재도약을 벼르고 있다.

두산은 8월 한 달간 주축 선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전력에 큰 차질을 빚었다. 김진욱 감독은 8월 일정을 앞두고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순위경쟁을 펼치고 있는 팀들이 아니라 부상이다. 뒷심이 필요한 시점에 주축 선수들의 부상은 치명타가 될 수 있다. 부상예방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김 감독의 부상경계령과 반대로 두산은 주축 선수들의 연쇄부상으로 어려움에 직면했다. 7월 말 등 통증으로 선발로테이션에서 빠진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를 시작으로 김선우, 이종욱 등의 부상이 이어졌다.


8월 중순까지 주축 선수들의 부상에도 불구하고 선전했던 두산이지만, 지난주 1승5패에 그치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그 사이 넥센이 공동3위로 쫓아왔다. 다행히 3일간의 휴식기(26∼28일)를 보내면서 반가운 소식이 들리고 있다. 종아리 타박상으로 전열을 이탈했던 이종욱이 29일 마산 NC전부터 1군 엔트리에 복귀한다. 이종욱의 가세로 두산은 타선에 큰 활력을 얻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등판 일정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의도치 않게 ‘양치기 소년’이 된 니퍼트도 이르면 이번 주말 삼성과의 2연전을 통해 복귀전을 치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두산 관계자는 “니퍼트가 주말에 맞춰 등판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하며 “복귀가 확실한 이종욱과 달리 니퍼트는 컨디션에 따라 등판이 다소 유동적이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팔꿈치 수술 이후 재활에 매달려온 이용찬도 라이브피칭에 돌입해 9월 초 복귀를 서두르고 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트위터 @stopwook15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