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국 언론 “기성용 완전 이적은 없을 듯” 임대만 추진
더보기

영국 언론 “기성용 완전 이적은 없을 듯” 임대만 추진

스포츠동아입력 2013-08-28 08:22수정 2013-08-28 10: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성용. 스포츠동아DB

[동아닷컴]

최근 이적설이 불거진 기성용(24·스완지 시티)가 완전 이적이 아닌 임대를 통해 다른 팀에서 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사우스 웨일스 이브닝 포스트는 28일(한국시각) 스완지 시티 젠킨스 회장이 기성용의 완적 이적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이어 디스 이즈 사우스 웨일즈 역시 스완지 시티의 기성용의 이적을 허용하지 않는 대신 임대를 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웨일스 지역 언론이 나란히 스완지 시티 회장의 말을 인용해 기성용의 이적에 대해 불가라는 보도를 내놓으며 최근 논란이 된 기성용의 이적은 임대로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기성용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 이어 토트넘과의 2013-14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서 엔트리에 제외됐다.

미카엘 라우드럽 스완지 시티 감독은 공개적으로 기성용에 대한 불편함을 노출하며 임대가 아닌 완전 이적설이 불거졌다.

기성용이 임대 될 팀으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선덜랜드와 에버튼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기성용은 지난해 8월 스완지 시티로 이적 후 팀 내 입지를 공고히 했으나 2012-13 시즌 막판 라우드럽 감독의 눈 밖에 나며 임대를 가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