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자의 눈/고기정]이중 상처 난 보시라이… 이중 치부 드러낸 중국
더보기

[기자의 눈/고기정]이중 상처 난 보시라이… 이중 치부 드러낸 중국

동아일보입력 2013-08-28 03:00수정 2013-08-28 09: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기정 베이징 특파원
보시라이(薄熙來) 전 중국 충칭(重慶) 시 서기에 대한 법원 심리가 26일 일단락됐다. 구형과 판결만 남겨두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번 재판을 부패 척결에 대한 정치적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포장하고 싶어 했다. 그 이면에는 마오쩌둥(毛澤東)이 1957년 반(反)우파 투쟁을 통해 반대파를 제거하고 사회주의 정치 골격을 세운 것처럼 시진핑(習近平) 체제에서 좌파 세력을 정리하고 권력 기반을 다져나가려는 시도가 엿보인다. 이번 재판이 문화혁명 이후 최대의 정치적 사건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중국의 일반 국민과 세계는 당국의 바람과 달리 이번 재판을 통해 최고위 권력층의 ‘그들만의 정치’ 뒷면을 보게 됐다. 주요 2개국(G2)으로 부상한 중국의 내면에 곪아 있는 환부와 치부 말이다. 한때 최고 지도부인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유력 후보였던 보시라이는 자신의 부패 및 권력 남용 등 혐의에 대해 아내와 부하 직원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기에 급급했다. 보신을 위해 자신이 외도를 했다거나 아내와 심복이 연인 관계였다는 ‘자폭성 폭로’도 나왔다. 또 아들은 부모의 후광으로 스폰서로부터 전용기를 제공받아 아프리카로 놀러 다녔고 아내는 아들에게 물려주겠다며 기업인으로부터 수십억 원을 챙겨 다른 사람 명의로 프랑스 해변 도시 니스에 별장을 사둔 사실도 공개됐다. 아내는 당 서기 남편의 권력을 등에 업고 충칭 시 공안국 간부를 마음대로 부려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가 재판의 투명성을 강조했다지만 30여 년 전 문화혁명 4인방 재판(1981∼1982년) 때보다 자신 없는 모습이었다. TV 중계도 하지 않았고 법원 대변인이 매일 언론 브리핑을 했지만 웨이보(微博·중국식 트위터)에 이미 나온 내용을 읽는 데 그쳤다. 그나마 웨이보의 내용 자체도 편집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재판이 열린 산둥(山東) 성 지난(濟南) 시는 법원 주변은 물론이고 시내 곳곳이 통제돼 재판을 하는 건지 시위 진압을 하는 건지 모를 정도였다. 검찰은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조사를 포함해 1년 넘게 조사했다면서 관련자 증언 외에 변변한 증거물 하나 제출하지 못해 보시라이의 역공을 받았다.


보시라이는 이번 재판을 통해 무죄를 입증하려 했지만 권력과 함께 가족까지 잃었다. 중국은 반부패 기치를 높이 세웠지만 지도층의 음습한 비리 구조만 드러냈다. 또 사법 체계의 투명성과 공정성에도 생채기가 났다.

관련기사

중국은 세계 2위의 경제력을 바탕으로 아시아는 물론이고 국제 질서의 판을 다시 짜려 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재판에서 보여준 중국의 모습은 세계의 지도국으로 올라서기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사실을 웅변으로 말해줬을 뿐이다. 국가 시스템과 도덕성 등이 세계의 보편적 기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준 것이다. 중국의 굴기(굴起)가 불편하고 중국이 내놓는 규칙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말이 나오는 건 바로 이런 점 때문이다. 중국은 보시라이 재판에서 얻은 것보다 잃은 것이 훨씬 더 많은 것 같다.

고기정 베이징 특파원 ko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