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직원 증가율 14.6%→ 3.3%… 4대그룹 고용능력 뚝 떨어졌다
더보기

임직원 증가율 14.6%→ 3.3%… 4대그룹 고용능력 뚝 떨어졌다

동아일보입력 2013-08-22 03:00수정 2013-08-22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5만명 뽑았지만 2만명 증가 그쳐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등 국내 4대 그룹은 지난해 경기 침체 속에서도 총 5만6000여 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했다. 삼성 및 현대차그룹은 역대 최대인 각각 2만6000명, 7500명을 새로 뽑았다. SK는 7500명, LG는 1만5000명을 채용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현재 4대 그룹의 임직원 수는 1년 전보다 2만4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2011년 7만7300명 순증(純增)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신규 채용을 대폭 늘렸지만 퇴사 등 자연 감소와 상시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일자리가 그만큼 늘어나지 않은 것이다.

동아일보가 공정거래위원회 자료를 토대로 공기업을 뺀 30대 그룹 전 계열사(비상장사 포함)의 임직원 수 추이를 분석한 결과 국내 대기업들의 일자리 증가 속도가 느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현재 30대 그룹의 임직원은 약 123만 명으로 전년(118만 명)보다 5만 명 증가했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1년 12.3%에서 지난해 4.3%로 떨어졌다. 특히 4대 그룹 평균 증가율은 같은 기간 14.6%에서 3.3%로 하락해 지난해 전체 상용근로자(1년 이상 취업 인구) 증가율(4.1%)에도 미치지 못했다.

관련기사

김형주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000년대까지만 해도 고용의 수익이 비용보다 컸는데 지금은 인건비 상승 등으로 상황이 바뀌었다”며 “대기업이 고용을 늘려야 할 동기가 약해졌다”고 말했다.

매출 증가에 따른 일자리 창출 능력(고용계수·매출액 10억 원 증가 때 늘어나는 일자리 수)도 떨어졌다. 2003∼2012년 30대 그룹의 평균 고용계수는 0.6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해 본보가 분석한 2002∼2011년 고용계수 0.7보다 낮아진 것이다. 매출액이 100억 원 늘어날 때마다 7명을 추가 고용했던 기업들이 이제는 6명만 뽑는 셈이다. 비교적 고용계수가 높았던 서비스업종의 고용창출력도 떨어졌다. CJ는 2002∼2011년 3.6에서 2003∼2012년 2.8로, 신세계도 2.9에서 1.8로 하락했다.

김용석·정지영 기자 nex@donga.com
#임직원 증가율#대기업 고용능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