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일성-정일 시신 안치… 체제결속 상징
더보기

김일성-정일 시신 안치… 체제결속 상징

동아일보입력 2013-08-22 03:00수정 2013-08-22 07: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시 선포에 포함된 ‘금수산궁전’ 북한이 2012년 개정한 ‘전시사업세칙’에서 전시상태 선포 목적에 ‘금수산태양궁전 보위’ 항목을 신설한 배경에는 선전선동과 군사적 목적이 동시에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체제안정을 위한 상징물인 것은 물론이고 군사적으로도 반드시 지켜내야 할 성역(聖域)이기 때문이다.

금수산태양궁전에는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시신이 안치돼 있다. 3대 세습으로 권력 기반이 취약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에게 할아버지 아버지의 후광효과를 발산하는 진원이다. 전영선 건국대 교수는 “북한 체제의 특성상 주민들을 결속시킬 수 있는 상징물이 필요하고 김일성 시대의 상징물이 주체사상탑이었다면 김정은 시대에는 금수산태양궁전이 그 역할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징성 때문에 유사시 한미 군 당국은 금수산태양궁전을 주요 타격 목표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으로서는 사수해야 할 정치적 군사적 필요성이 그만큼 높은 것이다. 북한은 2009, 2010년 헌법과 당 규약을 개정하면서 공산주의를 삭제하고 노동당을 ‘김일성의 당’으로 규정하는 등 ‘김일성-김정일주의’를 국가이념으로 채택하고 있다.

금수산태양궁전은 김일성 주석의 집무실이던 금수산의사당을 1994년 시신 보존 목적으로 개조한 것이다. 1995년부터 금수산기념궁전으로 불리다가 2012년 김정일 70회 생일(2월 16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으로 고쳐 부르고 있다. 주요 국경일과 김 부자 사망 날짜에 맞춰 김정은이 주요 지휘관을 대동하고 참배를 하는 곳이다. 김 부자가 생전에 사용하던 물품은 물론이고 전용열차와 요트 등 대형 장비도 전시돼 있다. 김 부자의 시신은 러시아 전문기관이 방부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2011년 12월 김정일 장례식 이후 김 부자 시신이 일반에 공개된 적은 없다.


금수산태양궁전 앞은 당초 광장이었으나 김정은의 지시로 지금은 분수대 등을 갖춘 공원으로 바뀌었다.

관련기사

특별취재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