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버스서 ‘묻지마 칼부림’…생후 10月 여아 등 15명 사상
더보기

中, 버스서 ‘묻지마 칼부림’…생후 10月 여아 등 15명 사상

동아일보입력 2013-08-21 16:37수정 2013-08-21 1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에서 20대 남성이 버스에서 흉기를 휘둘러 사상자 15명이 발생했다.

20일 중국 런민왕 등 현지 언론은 전날 중국 허난성 안양시 한 시내버스에서 20대 남성이 무차별 흉기 난동을 벌어 3명이 숨지고, 12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스에 타고 있던 이 남성은 버스가 정류장에 정차하자 갑자기 흉기로 승객의 가슴을 찌르는 등 무차별 난동을 벌였다.


버스에는 승객 33명이 타고 있었는데 절반 가까이 흉기 난동의 피해를 입었다. 부상자는 모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명이 사망하고 12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 중에는 생후 10개월 된 여아가 포함돼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관련기사

당시 이 남성에게서 심한 술 냄새가 났다는 목격자의 진술에 따라 술에 취한 상태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도주했으나 범행 하루만인 20일 경찰에 체포됐다.

현지 경찰은 그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