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체중 6kg 빠지고 치아 흔들… 김한길 ‘고난의 8월’
더보기

체중 6kg 빠지고 치아 흔들… 김한길 ‘고난의 8월’

동아일보입력 2013-08-21 03:00수정 2013-08-21 1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김한길 대표(사진)는 19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자마자 치과를 찾았다. 임플란트 시술을 받기 위해서였다. 이달 1일부터 폭염 속에서 장외투쟁을 주도해온 김 대표는 과로, 불면증 등에 시달려온 데다 이까지 심하게 들떠 제대로 먹지 못했다고 한다. 5월 4일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뒤 체중이 6kg 이상 빠진 터다.

김 대표는 “전쟁 도중 장수가 자리를 비울 수 없다”고 버텼지만 의료진은 “미루면 임플란트를 해도 음식물을 씹기가 어려워진다. 서둘러야 한다”고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비상 국면’이란 점을 감안해 치과행을 극도의 보안에 부쳤고, 부인 최명길 씨만 동행했다고 한다.

김 대표 측 관계자는 “일요일이었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도행사(18일), 월요일 최고위원회의(19일)를 마치고 시술을 받는 것으로 일정을 조율했다”며 “시술을 받고 나서도 21일 최고위원회의 주재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부터 걱정하더라”고 전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낮과 밤 따로 당번을 짜 서울광장 천막당사를 지켜왔다. 기록적인 무더위로 와이셔츠를 하루 3벌 이상씩 갈아입는 것은 기본이라고 한다. 한 의원은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의원들이 많지만 대답 없는 박근혜 대통령 덕분에 집회 때마다 전체 의원 127명 가운데 115명 이상이 참여하고 있다. 박 대통령이 김 대표의 리더십과 권위를 강화해 주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관련기사

한 전직 대표는 “박 대통령의 언급이 나오지 않는 한 장외투쟁은 최소한 53일은 계속해야 한다. 당내에서는 찬바람 불 때 입을 거위털 점퍼를 주문해야 한다는 얘기도 많다”고 했다. 내친김에 박 대통령이 과거 야당 대표 시절(2005년) 기록한 장외투쟁 기록을 경신하겠다는 얘기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김한길#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