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미 몸무게 망언 “섹시 컨셉 위해 47kg까지 찌워…”
더보기

선미 몸무게 망언 “섹시 컨셉 위해 47kg까지 찌워…”

동아닷컴입력 2013-08-20 15:16수정 2013-08-20 15: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미가 솔로컴백을 앞두고 최근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몸무게와 관련된 망언을 해 화제다 .

선미는 “원더걸스로 활동할 때는 40kg도 안 나간 적이 있었다. 평균적으로 41kg을 왔다 갔다 했는데 섹시 콘셉트의 퍼포먼스를 소화하기 위해 지금은 47kg까지 찌웠다”며 말문을 열었다.

또 “망언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살이 잘 안찌는 체질이다. 가족들이 다 그렇다. 그래서 심심하면 먹고 또 먹고 정말 많이 먹었다. 다리에 시선이 많이 가는 춤이 많아서 각선미에도 신경을 썼다”고 덧붙였다.


선미 몸무게 망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선미 몸무게 망언, 있는 사람이 더 한다더니” “선미 몸무게 망언, 고두림 못지않은 망언이다” “선미 몸무게 망언, 그런 체질 갖고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