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 경기중계 15보] LA 다저스, 마이애미에 2-6 완패
더보기

[류현진 경기중계 15보] LA 다저스, 마이애미에 2-6 완패

동아일보입력 2013-08-20 11:14수정 2013-08-20 12: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 돈 매팅리 감독. 동아닷컴DB

류현진 경기중계

LA 다저스의 '괴물' 류현진(26)이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시즌 4패 째를 기록하게 됐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 파크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의 맞상대는 신인왕 0순위 후보로 꼽히는 '쿠바 특급' 호세 페르난데스(21). 페르난데스는 6이닝 2실점, 류현진은 7과 1/3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LA 다저스의 9회초 공격에서 마이애미는 마무리투수 스티브 치쉑을 마운드에 올렸다. 치쉑은 마크 엘리스를 2루수 직선타, 대타 슈마커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관련기사

크로포드의 2루타가 터졌지만, 이날 무안타에 그친 푸이그가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경기가 마무리됐다. 호세 페르난데스는 시즌 9승(5패)째를 거뒀고, 치쉑은 28세이브를 올렸다.

△1회초 공격

LA 다저스는 첫 타자 크로포드가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1루에 출루했다. 야시엘 푸이그와 아드리안 곤잘레스의 볼넷으로 1사 1-2루 찬스를 잡았지만, 핸리 라미레즈와 안드레 이디어가 각각 중견수 플라이와 삼진으로 물러나 선취점을 뽑는데 실패했다.

▲1회말 수비

류현진의 첫 회는 깔끔했다. 류현진은 첫 타자 크리스티앙 옐리치를 2루 땅볼로 잡아낸 뒤, 도노반 솔라노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그러나 3번타자인 거포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삼진으로 잡아냄과 동시에 솔라노의 2루 도루를 여유있게 저지, 1회를 상큼하게 마쳤다.

△2회초 공격

류현진의 방망이는 여전히 매섭다. 첫 타자 A.J.엘리스가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지만, 후안 우리베가 좌전 안타로 1루에 출루했다. 다음 타자 마크 엘리스의 삼진으로 류현진은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류현진은 페르난데스의 초구를 날카롭게 받아쳤지만, 중견수 라인드라이브로 아웃됐다.

▲2회말 수비

LA 다저스의 환상적인 수비가 빛났다. 첫 타자 로건 모리슨의 날카로운 타구를 좌익수 칼 크로포드가 멋진 다이빙 캐치로 잡아냈다. 이어 에드 루카스의 투수 옆을 스치는 안타성 타구도 2루수 마크 엘리스가 역동작으로 잘 처리했다. 류현진은 아데이니 아체베리아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 삼자범퇴로 2회를 마무리했다.

△3회초 공격

첫 타자 칼 크로포드는 평범한 좌익수 플라이로, 야시엘 푸이그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3번 아드리안 곤잘레스의 방망이는 날카롭게 돌아갔지만, 마이애미 3루수 루카스의 글러브로 빨려들어가는 라인드라이브로 아웃되며 삼자범퇴로 끝났다.

▲3회말 수비 LA 다저스 0-2 선취점 허용

류현진이 먼저 2점을 내줬다. 류현진은 첫 타자 제이크 마리스닉을 유격수 땅볼로, 8번 제프 마티스를 내야 플라이로 처리하며 쉽게 가는 듯 했다.

그러나 투수인 페르난데스에게 오늘의 첫 안타를 허용한 점이 불안했다. 류현진은 옐리치에게 3루타, 솔라노에게 우익수 앞 안타를 추가로 내줘 2실점했다. 류현진은 스탠튼을 중견수 플라이로 잘 처리해 추가점은 내주지 않았다.

△4회초 공격

페르난데스의 피칭이 LA 다저스 타선을 압도했다. 페르난데스는 LA 다저스의 4-5번인 라미레즈와 이디어를 연속 삼진처리했다. A.J.엘리스는 안타성 타구를 날렸지만, 상대 2루수 솔라노의 호수비에 막혔다.

▲4회말 수비

류현진도 안정감을 되찾았다. 류현진은 첫 타자 로간 모리슨을 좌익수 풀라이로, 에드 루카스를 삼진처리했다. 아데이니 에체베리아도 무난하게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시키며 삼자 범퇴.

△5회초 공격 LA 다저스 1-2로 추격

LA 다저스는 5회초 첫 타자 우리베와 마크 엘리스의 연속 안타와 3루수 실책을 묶어 무사 만루의 절대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크로포드의 2루 땅볼로 1점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상대 투수 페르난데스는 푸이그와 곤잘레스를 연속 삼진 처리, 추가점을 내주지 않았다.

▲5회말 수비

류현진과 페르난데스의 '빅 매치업'다운 피칭 맞대결이 이어지고 있다. 류현진은 첫 타자 마리스닉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데 이어 8번 매티스와 9번 페르난데스를 각각 삼진처리했다. 류현진은 5회까지 3안타 2실점 1볼넷 4삼진을 기록중이다.

△6회초 공격 LA 다저스 2-2 동점

우리베가 동점타를 때려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우리베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좌익선상 2루타를 쳐냈고, 그 사이 1루에 있던 이디어가 홈을 밟았다. 우리베는 3타수 3안타.

류현진은 페르난데스가 마크 엘리스를 고의4구로 거르면서 2사 1-2루의 역전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역시 풀카운트까지 가는 승부를 벌였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6회말 수비 2-3 마이애미 리드

류현진은 6회말 첫 타자 옐리치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솔라노-스탠튼-모리슨에 연속 3안타를 허용하며 3점째를 내줬다.

하지만 류현진은 루카스를 고의4구로 걸러 1사 만루를 만든 뒤, 에체베리아를 6-4-3 병살타로 잡아내며 만루 위기를 넘겼다.

△7회초 공격

마이애미는 6회까지 109개의 투구수를 기록중이던 페르난데스를 A.J.라모스로 교체했다. 라모스는 크로포드와 푸이그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낸 뒤, 3번 곤잘레스에게 행운의 안타를 맞았지만 이어 라미레즈에게 다시 삼진을 잡아냈다.

▲7회말 수비

류현진은 이날 4번째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첫 타자 마리스닉을 2루 땅볼로 잡아낸 뒤, 마티스를 좌익수 플라이로, 투수 라모스 대신 타석에 들어선 대타 저스틴 루지아노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8회초 공격

마이애미의 3번째 투수 채드 퀄스가 등장했다. 퀄스는 이디에를 상대로 이날 마이애미 투수진의 11개째 삼진을 잡아낸 데 이어 A.J.엘리스와 우리베를 모두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시켰다.

▲8회말 수비 - 2-6 마이애미 3점 추가

류현진은 8회 첫 타자 옐리치를 3루 땅볼로 잡아낸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하지만 류현진이 교체된 뒤 LA 다저스가 3점을 내줘 류현진의 패배가 유력해졌다.

두번째 투수 크리스 위드로가 스탠튼에게 큼지막한 중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고, 이어 등판한 J.P.하웰은 모리슨에게 2루타, 루카스에게 적시타를 내줬다. 이어 폭투와 에체베리아의 적시타가 이어지며 점수는 2-6, 4점차로 벌어졌다. 4번째 투수 카를로스 마몰이 마리스닉을 잡아내 길었던 8회를 끝냈다.

김영록 동아닷컴 기자 bread425@donga.com
LA 다저스 돈 매팅리 감독. 사진=동아닷컴DB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