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성국 못 돌아온다
더보기

최성국 못 돌아온다

동아일보입력 2013-08-20 03:00수정 2013-08-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축구협회 “승부조작 재발 우려”
프로연맹측 징계감면안 거절
대한축구협회가 승부조작 선수들의 징계 감면을 위한 프로축구연맹의 요청을 거절했다.

협회는 19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연맹이 제출한 ‘승부조작 선수 징계 감면안’에 대해 “팬들의 정서와 동떨어져 있다고 판단해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지난달 11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승부조작 가담으로 2∼5년 보호관찰 처분을 받은 선수 가운데 봉사활동을 성실히 수행한 최성국 염동균 등 18명의 징계를 경감하고 국내에서 축구선수로 활동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기로 했다. 그러나 협회가 이들에 대해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기 때문에 이들이 선수로 복귀하기 위해서는 연맹은 물론이고 협회의 징계 감면이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협회는 “다시는 승부조작 같은 도덕적 해이가 재발할 여지를 남기면 안 되기 때문에 감면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주요기사
#대한축구협회#승부조작#징계 감면#최성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