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하늘 아이스백 ‘시원한 보물창고’
더보기

김하늘 아이스백 ‘시원한 보물창고’

스포츠동아입력 2013-08-20 07:00수정 2013-08-20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 프로골프 선수들이 경기 중 휴대용 선풍기로 더위를 쫓고 있다(왼쪽 사진). 얼음주머니를 머리에 올려놓고 열기를 식히고 있는 김보경. 사진제공|KLPGA

■ 프로 골퍼들의 무더위 탈출법

“얼음주머니·얼린 생수·과일 담았죠”
투어7년차 골프대디 노하우 고스란히

류현우도 “매홀마다 시원한 물 마셔”
김태훈은 “번거롭지만 우산 딱 좋아”
쿨 스카프 등 아이디어 소품 등장도

16일 강원도 홍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넵스 마스터피스 2라운드 경기에선 낯선 풍경이 연출됐다. 9홀 경기를 마치고 돌아온 선수들이 그늘을 찾아 쉴 곳을 찾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선수들은 적당한 자리를 찾자마자 “더워도 너무 덥다”며 한숨을 내뱉었다. 보통은 다음 경기를 위해 스트레칭을 하며 몸을 풀거나 연습을 하는 게 일반적인데 무더위에 지친 선수들에게 휴식보다 더 좋은 보약은 없었다.


더위엔 장사가 없다. 삼복더위도 지났지만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프로골퍼들의 체력은 점점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그렇다고 경기를 포기할 수도 없는 노릇. 조금이라도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프로골퍼들의 더위 탈출 비법이 궁금하다.

관련기사

● 시원한 생수가 보약

“얼음주머니, 얼린 생수, 매실과 오미자즙, 그리고 과일.”

김하늘(25·KT)의 아버지가 가방 속에 항상 빼놓지 않고 챙기는 물건들이다. 모두 김하늘이 경기 중 먹을 음식들이다. 가방 역시 여름엔 쿨링 기능이 있는 아이스 백 팩을 메고 다닌다. 음식을 시원하게 보관할 수 있다.

“여름엔 얼음주머니와 시원한 생수가 필수다. 더위에 지치면 정신력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물을 자주마시고 중간 중간 음료수와 과일을 섭취하면서 영양분을 보충해줘야 한다.”

투어 7년차에 접어든 골프대디의 노하우다.

더위에 수분 섭취는 필수다. 몇 시간씩 땡볕에서 경기를 해야 하는 프로골퍼들에게는 물이 보약이다.

KPGA 투어 상금랭킹 1위 류현우는 “매 홀마다 시원한 물을 마시면서 집중력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신경 쓰고 있다”며 자신만의 무더위 극복법을 공개했다.

경기 중인 선수들에겐 물이 수시로 공급된다. 2∼3홀마다 아이스박스를 설치하고 그 곳에 시원한 물과 이온음료들을 가득 채워 공급하고 있다.

● 우산, 얼음주머니, 넥쿨러 등 다양한 소품

더위를 식혀 줄 소품은 날이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우산(또는 양산)과 얼음주머니는 필수품이다. 우산은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제품이 좋다. 일반 우산은 열기가 그대로 내려와 쓰는 둥 마는 둥이다.

KPGA 코리안투어의 강자로 우뚝 선 김태훈(28)은 “경기 중 우산을 쓰면 접었다 폈다 반복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우산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다”고 했다.

얼음주머니와 휴대용 미니 선풍기도 필수품이 되어가고 있다. 시원한 얼음을 속에 넣은 다음 주머니를 머리 또는 목 뒤에 올려놓으면 체온을 내려주는 효과가 있어 단시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쿨 스카프 또는 넥 쿨러 같은 제품도 무더위를 식혀줄 아이디어 소품이다. 얼려두었다가 경기 전 목에 두르면 2∼3홀은 버틸 수 있다. 3∼4개씩 준비해 오는 선수들이 많다.

이런저런 소품을 챙겨오지 못했다면 즉석 탈출법을 찾을 수밖에 없다. 딸의 캐디로 함께 필드를 누비고 있는 김보경의 부친 김정원 씨는 물에 적신 모자를 쓰고 더위를 식힌다.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트위터 @na1872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