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타 플러스] 레이예스! SK 4강 마지막 퍼즐 찾다
더보기

[스타 플러스] 레이예스! SK 4강 마지막 퍼즐 찾다

스포츠동아입력 2013-08-19 07:00수정 2013-08-19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 좌완 용병 조조 레이예스는 “역대 한국 프로야구를 밟은 투수 중 가장 화려한 커리어를 갖췄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러나 시즌 중반부터 기대 이하의 피칭을 보여줘 SK를 곤경에 빠뜨렸지만 8월 들어 SK의 대반격에 힘을 보태고 있다. 잠실|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트위터 @matsri21

151km 강속구·140km 슬라이더 씽씽
두산전 6.2이닝 무실점 예전 위력 회복
4위 넥센에 4.5게임차 PS진출 희망가


SK가 조조 레이예스(29)의 호투를 앞세워 두산의 연승행진을 저지하고 4강 진입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이어나갔다.

레이예스는 시즌 초반만 해도 묵직한 직구에 제구력까지 겸비해 ‘올 시즌 최고의 용병’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4월 중순까지는 7이닝은 ‘기본’으로 던졌다. SK 이만수 감독은 ‘복덩이’라고까지 표현했다. 그러나 이 수식어는 오래가지 못했다. 초반부터 각 팀은 레이예스에 대한 경계심을 높였고 이는 철저한 분석으로 이어졌다. 한국프로야구 전력분석의 위력 앞에 레이예스의 위력은 반감되고 말았다. 7이닝은커녕 5회도 버텨내지 못하는 횟수가 점차 늘어났다. 이는 성적에서도 잘 드러난다. 18일 잠실 두산전 등판 이전까지 레이예스는 6승 10패 방어율 4.62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6월 25일 목동 넥센전 승리 투수(7이닝 2실점)가 된 이후에는 승리 없이 최근 4연패를 기록했다.


18일 잠실 두산전에 선발로 나선 레이예스는 시즌 초반에 보여줬던 ‘복덩이’의 모습이었다. 6.2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로 9-0 팀 완봉승의 견인차가 됐다. 그가 무실점 투구를 한 것은 시즌 3번째 등판이던 4월 10일 문학 넥센전에서 완봉승을 거둔 이후 처음. 이날 최고 151km에 이르는 강속구와 140km의 고속 슬라이더에 리그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두산 타선은 침묵을 지켰다. 5회 1사 후 홍성흔의 2루타가 나올 때까지 두산 타선은 레이예스를 상대로 단 1개의 안타도 쳐내지 못했다. 17일 두산 선발 노경은의 구위에 눌려 패배한 SK는 레이예스의 호투로 전날 패배의 빚을 깨끗하게 갚았다. 이로써 레이예스는 시즌 6승을 올린 뒤 무려 54일 만에 7승 고지를 밟았다. 타선에서는 시즌 23호 홈런을 터뜨린 최정과 3타수 1안타 4타점을 기록한 조인성의 활약이 어우러지면서 레이예스를 지원 사격했다.

관련기사

레이예스는 경기 후 “모든 구종이 좋았다. 경기 초반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으면서 공격적인 피칭을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줬다. 타자들이 잘 쳐준 덕분에 편하게 경기했다. 팀의 목표(포스트시즌 진출)를 이루기 위해 열심히 던지겠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6위 SK는 이날 승리로 44승46패2무를 기록, 삼성에 승리를 거둔 4위 넥센(50승 43패 2무)과 4.5게임차로 유지하면서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이어나갔다. 이만수 감독은 “아직 포기는 이르다. 나도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지만 선수들이 나보다 몇 배는 더 그렇다. (포스트시즌 진출을)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잠실|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트위터 @stopwook15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