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사장 임단협 교섭요청…핵심 내용은?
더보기

현대차 사장 임단협 교섭요청…핵심 내용은?

동아경제입력 2013-08-16 12:36수정 2013-08-16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원

현대자동차 노사의 임단협이 이번 주말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윤갑한 현대차 사장은 울산공장 노조사무실을 방문해 교섭결렬 이후 중단된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재개를 요청했다. 노조는 이에 대해 일정상의 이유로 이번 주말인 17~18일에 실무교섭을 진행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6일 노조가 교섭결렬을 선언한 날 차기 협상 때 일괄제시안을 내놓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이번 주말을 고비로 노사는 일괄제시안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앞서 현대차 노조는 13일 쟁의행위 돌입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투표자 4만537명 가운데 3만2591명(80.4%) 찬성했다. 기아차 노조도 3만486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70.7%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시켰다.

관련기사

이에 따라 19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조정 중지 결정이 나면 20일부터 합법적인 파업이 가능하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5월 28일부터 임단협을 위한 첫 상견례를 시작으로 이후 17차례 교섭을 진행해왔지만 타협점을 찾지 못했으며 지난 6일 교섭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기본급 13만498원 인상, 상여금 800% 지급, 퇴직금 누진제 보장, 완전 고용보장 합의서 체결, 대학 미진학 자녀의 취업 지원을 위한 기술취득 지원금 1000만 원 지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 노조의 파업이 시작될 경우 국내 생산차질은 불가피 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 노조가 모두 파업을 시작하면 현대차는 1일 7100대, 기아차는 5800대 가량의 생산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노조는 올 3월 주말특근 거부로 인해 8만3030대의 생산차질과 1조7000억 원의 매출손실을 가져온 바 있다. 이에 따른 여파로 지난 2분기 국내공장 생산량은 감소를 피하지 못하고 내수에서 전년 동기 대비 0.8% 감소한 17만1790대, 국내 생산 수출은 9.5% 줄어든 30만3100대에 머물렀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