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군의 태양’ 서인국 정체 밝혀졌다…‘깜짝 반전
더보기

‘주군의 태양’ 서인국 정체 밝혀졌다…‘깜짝 반전

동아일보입력 2013-08-16 10:08수정 2013-08-16 1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군의 태양' 서인국도 평범한 보안팀장은 아니었다. 1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태양' 4회에서 서인국의 정체가 밝혀졌다.

이날 방송된 '주군의 태양'에서는 강우(서인국 분)가 과거 주중원(소지섭 분) 납치사건을 재조사하기 위해 주중원의 아버지 주 회장(김용건 분)이 심어둔 사람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강우는 주 회장의 지시로 중원이 사장으로 있는 쇼핑몰 킹덤의 보안팀장으로 취직한 뒤 주원과 관련된 모든 것을 주 회장에게 보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태공실(공효진 분)과 주중원의 관계를 의심하던 강우가 태공실이 집을 비운 사이 태공실의 집에 들어가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집을 살펴본 강우는 어딘가에 전화를 걸어 보고했고 그 보고를 받고 있는 사람은 주 회장이었다.

관련기사

주 회장은 "계속해서 주중원을 지켜봐라"며 강우에게 당부했다. 서인국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주군의 태양' 서인국 정체를 안 시청자들은 "주군의 태양, 서인국 정체가 드러났다니, 더 흥미진진하다", "서인국이 '주군의 태양'에서 공효진을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정체가 소지섭 아버지 스파이라니"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한편, '주군의 태양'이 시청률 상승세를 타며 1위 굳히기에 돌입했다. 이날 시청률은 전국기준 16.8%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15.2%)보다 1.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주군의 태양'은 인색하고 오만 방자한 재벌2세 중원과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눈물 많은 여자 공실의 '영혼 위로' 콤비플레이를 담은 '로코믹 호러' 드라마로,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