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야간관측 가능한 영상레이더 탑재 ‘아리랑 5호’ 22일 러서 발사
더보기

야간관측 가능한 영상레이더 탑재 ‘아리랑 5호’ 22일 러서 발사

동아일보입력 2013-08-16 03:00수정 2013-08-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달 22일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되는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 5호는 고해상도 영상레이더(SAR)를 활용해 궂은 날씨에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우리나라 위성 중 처음으로 흐린 날씨와 밤에도 관측이 가능한 영상레이더(SAR)를 탑재한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 5호’가 이달 22일 발사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달 22일 오후 8시 39분(한국 시간 오후 11시 39분)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아리랑 5호를 발사할 예정이라고 15일 발표했다. 현재 아리랑 5호는 지난달 11일 야스니 발사장으로 옮겨진 뒤 위성 기능 점검, 추진제 충전, 최종 점검 등을 진행하고 있다.

아리랑 5호는 기존 위성들과 달리 고해상도 레이더 영상을 찍을 수 있는 SAR가 국내 처음으로 탑재됐다. SAR는 마이크로파를 지표면으로 보내고 반사되는 신호의 시간 차를 측정해 영상화하기 때문에 구름이 끼거나 어두워도 관측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현재 운용 중인 광학 관측 위성인 아리랑 2·3호와 상호 보완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22일 러시아 드네프르 발사체에 실려 쏘아진 뒤, 앞으로 5년 동안 550km 상공에서 지구 환경 감시와 국토·자원 관리, 재해·재난 감시 등에 활용될 고해상도 레이더 영상을 공급하게 된다.

주요기사

미래부 관계자는 “아리랑 5호의 레이더 영상과 2014년 발사될 아리랑 3A호를 통해 적외선 위성 영상까지 얻게 되면 우리나라는 다양한 고해상도 관측 자료를 확보할 수 있게 돼 미국, 러시아 등 우주 선진국들과 대등한 위치에서 시장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준범 동아사이언스 기자 bbe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