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은범, 2군서도 3.2이닝 5실점…선동열의 한숨
더보기

송은범, 2군서도 3.2이닝 5실점…선동열의 한숨

스포츠동아입력 2013-08-16 07:00수정 2013-08-16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신의 투구 내용에 실망스런 표정을 짓고 있는 KIA 송은범. 선동열 감독의 한숨도 깊어만 간다.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좋아지면 곧 (불러) 올리려고 했는데….”

앞으로 더 지켜봐야겠지만, 출발부터 어긋나고 있는 분위기다. KIA 선동열 감독은 15일 광주 두산전에 앞서 2군에 내려가 있는 투수 송은범에 대해 “3.2이닝을 던져 5점을 내줬다”며 허탈한 듯 쓴 웃음을 짓고는 “아직 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10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송은범은 15일 전남 함평구장에서 열린 2군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3.2이닝 동안 7안타 1볼넷 3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1군에서 좀처럼 구위를 회복하지 못했던 송은범은 2군에서 최대한 많은 이닝을 소화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릴 계획이었다. 그러나 2군 첫 등판 성적은 영 신통치 않았다. 5월 초 SK와의 빅딜을 통해 KIA 유니폼을 입은 송은범은 불펜의 핵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이적 후 30경기에 구원 등판해 1승3패2세이브, 방어율 6.83에 그쳤다.


다수의 투타 핵심들이 부상과 부진으로 제 역할을 해주지 못하면서 KIA는 4강권에서 점점 더 멀어지고 있다. 좌완 에이스 양현종은 14일 부상 재발에 따라 다시 2군으로 내려가 있고, 호타준족의 김주찬도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있다. 새 외국인투수 빌로우 역시 불안한 모습. 분위기 반전을 위한 돌파구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송은범의 거듭된 부진으로 KIA 코칭스태프의 신음만 깊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광주|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트위터 @kimdohoney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