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나온 원세훈-김용판… 16일 다시 부르기로
더보기

안나온 원세훈-김용판… 16일 다시 부르기로

동아일보입력 2013-08-15 03:00수정 2013-08-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원 국조특위 청문회 파행, 여야 소환날짜 놓고 거친 입씨름 14일 열린 국가정보원 국정조사특위 청문회가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불출석으로 파행됐다. 특위는 동행명령장을 발부해 두 사람을 16일 재소환하기로 했다. 이에 김 전 청장 측은 16일 청문회에 참여할 의사를 밝혔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원 전 원장의 출석 여부는 16일 오전에야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은 14일 각각 건강과 재판 준비를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증인 없이 열린 특위에서는 새누리당 의원들이 “특위 마지막 날인 21일에 증인을 다시 부르자”고 했지만 야당 의원들은 “다른 증인이 출석하는 19일 청문회에 앞서 16일 불러야 한다”고 팽팽히 맞섰다.

옥신각신한 끝에 16일 청문회 개최에 합의한 여야는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에 대한 동행명령장 발부를 의결했다. 이 표결에는 야당 의원 9명이 전원 찬성했다. 새누리당에서는 7명이 표결에 참여해 김재원 김태흠 의원은 기권하고 다른 의원 5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여야 의원들은 서로 자극적인 발언으로 비난전을 벌였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두 증인의 불참에 새누리당이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은 “억지와 궤변, 거짓말에 너무나 당황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또 “미출석한 증인은 21일 재소환하기로 여야가 합의해 놓고 왜 억지를 부리냐. 정청래 야당 간사는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했다. 박 의원이 “참 수준이 낮다”며 발언 도중 끼어들자 김 의원은 “박범계 의원, 당신은 법조인이지만 궤변론자야”라며 고함을 치기도 했다.

주요기사

새누리당 이장우 의원은 “민주당은 진실 규명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박근혜 정부를 흔들 동력을 얻기 위해 국정조사 판을 깨려고 한다”고 따졌다.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을 21일에 나오게 하려는 것은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 대사를 부르지 못하게 하려는 새누리당의 작전”이라고 맞섰다.

권오혁·장강명 기자 hyuk@donga.com
#국정원#국조특위#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