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탁실 공포의 세탁기, “내 고무손을 잡아”
더보기

세탁실 공포의 세탁기, “내 고무손을 잡아”

동아닷컴입력 2013-08-12 17:12수정 2013-08-12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탁실 공포.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세탁실 공포’라는 제목의 사진 한 장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세탁실 공포’ 사진에는 뚜껑이 열려있는 일반 가정용 세탁기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 사진이 눈길을 끄는 것은 세탁기 위에 올려진 고무장갑 때문이다. 이 모습이 마치 세탁기 안에 사람이 들어 있어 살려달라고 애원하며 손 내밀고 있는 듯 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 때문.

또 이 고무장갑은 뒤집혀 있는 상태로 황인종의 피부색을 띠고 있어 더욱 실감나 보인다.


‘세탁실 공포’를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살려달라고 손만 올라온 사진인데 밤에 보면 참 무서울 것 같네요”, “생각하기 나름인지 모르지만 공포심을 유발하네요”, “엄마 원망 한번 했을법한 사진입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주요기사

사진 l 온라인 커뮤니티(세탁실 공포)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