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병헌 “신혼집은 어머니 계시는 본가…이민정 고마워”
더보기

이병헌 “신혼집은 어머니 계시는 본가…이민정 고마워”

동아일보입력 2013-08-10 17:12수정 2013-08-10 1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이병헌(43)이 신부 이민정(31)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병헌과 이민정은 10일 오후 3시 서울 남산 하얏트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이병헌은 결혼 이후 어머니가 계시는 본가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하는 것에 대해 "이민정에게 너무 고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병헌은 "우리 집은 서울 시내에서 4~50분 멀리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어머니가 혼자 살고 계시는데 고맙게도 이민정이 내가 살던 집에서 함께 살자고 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관련기사

이병헌은 이어 "이민정의 집은 서울 시내 한복판에 있다. 그래서 내가 영화 촬영 틈틈이 시간이 될 때마다 가서 신세를 지지 않을까 싶다"고 말하자 이민정은 "허락해드리겠다"고 센스 있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병헌 이민정은 지난해 8월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한지 1년여 만에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병헌 이민정 결혼식은 원로배우 신영균이 주례를, 이범수와 신동엽이 각각 1,2부 사회를 맡는다. 축가는 박정현과 김범수, 박선주, 다이나믹듀오가 맡는다.

이날 결혼식에는 가족과 지인을 포함, 900여 명의 하객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장동건-고소영 부부를 비롯해 정우성, 송승헌, 권상우, 김태희, 최지우 등의 톱스타들이 참석한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