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병헌 “2세 계획은 아직…몇 명이라도 감사히 키울 것”
더보기

이병헌 “2세 계획은 아직…몇 명이라도 감사히 키울 것”

동아일보입력 2013-08-10 16:32수정 2013-08-10 16: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오늘(10일) 결혼식을 올리는 배우 이병헌(43)과 이민정(31) 커플이 2세 계획을 밝혔다.

이병헌과 이민정은 10일 오후 6시 서울 한남동 소재 그랜드 하얏트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

예식에 앞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병헌은 2세 계획에 관한 질문에 대해 "아직 그런 계획은 세워본 적이 없다"며 "하나가 됐건, 둘이 됐건 셋이 됐건 너무 감사히 키우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병헌과 이민정은 기자회견 내내 애정을 숨기지 않으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병헌은 "이민정에 대한 하트는 내 마음 속에 있다"며 '닭살 멘트'를 던져 환호를 받았다.

관련기사

한편 이병헌 이민정은 지난해 8월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한지 1년여 만에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병헌 이민정 결혼식은 원로배우 신영균이 주례를, 이범수와 신동엽이 각각 1,2부 사회를 맡는다. 축가는 박정현과 김범수, 박선주, 다이나믹듀오가 맡는다.

이날 결혼식에는 가족과 지인을 포함, 900여 명의 하객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장동건-고소영 부부를 비롯해 정우성, 송승헌, 권상우, 김태희, 최지우 등의 톱스타들이 참석한다.

이병헌과 이민정은 결혼식 후 한국에서 신혼 첫날밤을 보내는 등 휴식을 취한 뒤 신혼여행지인 몰디브로 향한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