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혁, 병역비리 사건 언급 “내 인생에서 가장 바보같았다”
더보기

장혁, 병역비리 사건 언급 “내 인생에서 가장 바보같았다”

동아닷컴입력 2013-08-09 15:32수정 2013-08-09 1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혁이 방송에서 지난 병역비리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장혁은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 출연해 2004년 있었던 병역비리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혁은 2004년 휘말린 병역비리 사건에 대해 “당시에 잘못된 행동인 줄 알았으면서도 잘못했고, 심경적으로 사람이 참 불편했었다”며 “처음으로 뉴스 기자들 앞에 서서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했는데 목이 메여 말이 잘 나오지 않았다. 부모님이 보실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후회와 자책감이 밀려들었다. 그때가 인생에서 가장 병신 같았다”라고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MC 강호동이 “언제 군대에 간 것을 실감했느냐”고 묻자 장혁은 “10년 동안 불리지 않았던 본명 정용준으로 불릴 때 실감했다”고 대답했다.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