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현주 “배동성, 신혼 때부터 여자 문제로 속상하게 했다”
더보기

안현주 “배동성, 신혼 때부터 여자 문제로 속상하게 했다”

동아일보입력 2013-08-09 10:44수정 2013-08-09 1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KBS 2TV '여유만만' 캡처)

개그맨 배동성의 전처 안현주가 충격 고백을 했다.

안현주는 9일 KBS '여유만만'에 출연, "신혼 때부터 배동성이 여자 문제로 속상하게 했다"고 털어놨다.

안현주는 "10년 전 이혼하고 싶었지만 아이들이 너무 어렸다. 결국 아이들을 데리고 미국으로 떠났다"며 기러기 가족이 된 이유를 밝혔다.


배동성과 안현주는 결혼 22년 만인 지난 3월 파경을 맞았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안현주는 "올해 3월에 이혼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서 많이 괜찮아졌다"며 "이혼의 과정이 너무 힘들었다.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안현주는 "우리는 10년 전부터 이혼하려고 했었다. 지난해 '여유만만' 출연 당시에도 이미 별거 중이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