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혁 “혼전임신, 신의 한수가 맞아떨어져” 자화자찬
더보기

장혁 “혼전임신, 신의 한수가 맞아떨어져” 자화자찬

동아일보입력 2013-08-09 09:17수정 2013-08-09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무릎팍도사' 화면 촬영

'장혁, 무릎팍 도사'

배우 장혁이 "혼전 임신은 신의 한 수였다"고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한 장혁은 "내가 군대 갔을 때 아내 나이가 서른둘에서 서른넷"이라며 "아내 나이가 나보다 두 살 더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힘든 상황 속에서 나를 계속 기다려준 사람인데 서른다섯이면 노산이었다"라며 "애를 먼저 갖고 내가 촬영 중이던 작품을 마친 뒤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장혁은 "난 원하는 순서대로 갔지만 소속사와 부모님은 반대였다. 그래서 임신을 계획하고 여행을 떠났다. 상의도 안하고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이에 "부모님께는 죄송하지만 내 신의 한수가 맞았다. 아들이 태어나는 날 변하셨다"며 "손주를 직접 보고는 나보고 비켜보라고 '나 닮은 것 같다'면서 좋아하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편 이날 장혁은 군 복무 시절 킨제이보고서 정독 외에 병역비리 파문 당시 심경 등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동아닷컴>
#장혁#무릎팍도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