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그콘서트 새 코너 ‘편하게 있어’, 역시 개그도 ‘공감’이 대세!
더보기

개그콘서트 새 코너 ‘편하게 있어’, 역시 개그도 ‘공감’이 대세!

동아닷컴입력 2013-08-05 16:01수정 2013-08-05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방송 캡처

‘개그콘서트 새 코너’

KBS2 ‘개그콘서트’의 새코너 ‘편하게 있어’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에서 개그맨 김준현과 송병철은 새 코너 ‘편하게 있어’를 선보였다.


이 코너에서 김준현은 직장 상사를, 송병철은 부하직원을 연기하며 직장인들의 애환을 담아내 공감을 자아내며 호응을 얻었다.

관련기사

개그콘서트 새 코너 ‘편하게 있어’의 웃음 포인트는 상사의 행동에 감히 쉽게 대응하지 못하며 불편해하는 부하직원과 그럼에도 “편하게 있어”라고 말하는 직장상사가 만들어내는 난감한 상황들이다.

김준현은 회식 후 “한 잔 더 하자”며 송병철을 집으로 데려갔고 송병철은 빨리 돌아가고 싶어 했지만 김준현은 연신 그에게 “편하게 있어”를 외치며 놓아주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개그콘서트 새 코너 대박이네”, “진짜 보면서 너무 공감했다”, “개그콘서트 새 코너 공감 코드를 적절히 활용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기사제보 jj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