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빠 어디가’ 형제특집 2탄 준수, 성빈 질투 “하지마!”
더보기

‘아빠 어디가’ 형제특집 2탄 준수, 성빈 질투 “하지마!”

동아닷컴입력 2013-08-05 08:43수정 2013-08-05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빠 어디가 성빈.

지난 4일 방송된 MBC ‘아빠 어디가’에서 이종혁 아들 준수가 성동일의 딸 성빈을 질투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아빠 어디가’는 기존 5명의 아빠와 아이들과 더불어 배우 성동일의 딸 성빈, 방송인 김성주의 아들 김민율, 축구해설가 송종국의 아들 송지욱이 합류한 형제특집 2탄으로 꾸며졌다.

‘형제특집 1탄’에서 민율이의 등장이 화제였다면 이번 ‘아빠 어디가 형제특집 2탄’에서는 성빈이가 맹활약했다. 성빈은 활달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처음 만난 ‘아빠 어디가’ 출연진들에게 과감하게 스킨십을 하는 등 순수한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특히 성빈이는 이종혁이 마음에 들었는지 목을 끌어안으며 매달려 애교를 부리기도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종혁의 아들 준수는 못마땅한 표정을 지어 보이며 “아빠 하지마”라고 말하며 질투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이에 이종혁은 “왜? 질투나?”라고 준수를 약 올리며 돌직구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아빠 어디가 형제특집2탄 준수 성빈 질투’ 소식에 누리꾼들은 “준수 성빈 질투, 깜찍해”, “준수 성빈 질투, 저런 아들 낳고 싶어”, “준수 성빈 질투, 어떻게 저렇게 귀엽지”, “아빠 어디가 형제특집 2탄 다음주 더 기대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l MBC ‘아빠 어디가’ 캡쳐. (아빠 어디가 성빈 형제특집 2탄)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