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인숙의 행복한 시 읽기]<138>음악들
더보기

[황인숙의 행복한 시 읽기]<138>음악들

동아일보입력 2013-08-02 03:00수정 2013-08-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음악들
―박정대 (1965∼)

너를 껴안고 잠든 밤이 있었지, 창밖에는 밤새도록 눈이 내려 그 하얀 돛배를 타고 밤의 아주 먼 곳으로 나아가면 내 청춘의 격렬비열도에 닿곤 했지, 산뚱 반도가 보이는 그곳에서 너와 나는 한 잎의 불멸, 두 잎의 불면, 세 잎의 사랑과 네 잎의 입맞춤으로 살았지, 사랑을 잃어버린 자들의 스산한 벌판에선 밤새 겨울밤이 말달리는 소리, 위구르, 위구르 들려오는데 아무도 침범하지 못한 내 작은 나라의 봉창을 열면 그때까지도 처마 끝 고드름에 매달려 있는 몇 방울의 음악들, 아직 아침은 멀고 대낮과 저녁은 더욱더 먼데 누군가 파뿌리 같은 눈발을 사락사락 썰며 조용히 쌀을 씻어 안치는 새벽, 내 청춘의 격렬비열도엔 아직도 음악 같은 눈이 내리지


‘너를 껴안고 잠든 밤이 있었지’. 있었지, 있었지, 있었지. ‘산뚱 반도가 보이는 그곳에서 너와 나는 한 잎의 불멸, 두 잎의 불면, 세 잎의 사랑과 네 잎의 입맞춤으로 살았지’. 살았지, 살았지, 살았지. 가슴이 저민다! 이 생생한, 감상(感傷)의 여린 아름다움으로 독자의 가슴을 방울방울 적시며 끌어당기는 힘!


격렬비열도(格列飛列島), 충남 태안반도 관장곶에서 서쪽 55km 해상의 최서단 고도(孤島). 무인도인 남격렬비도와 서격렬비도, 그리고 겨우 300제곱미터 유인도인 북격렬비도가 날아갈 듯 떠 있다지. 아, 사랑하는 사람과 단둘이 그곳에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사랑은, 격렬할수록 더 배타적이다. 사랑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고 싶어 한다. 화자는 실제로 사랑하는 사람과 격렬비열도에 간 적이 있을지도 모른다. 그 격렬한 사랑이 지나간 자리에 음악이 맺힌다. ‘처마 끝 고드름에 매달려 있는’ 것 같은 슬프고 뜨거운 음악이. 청춘과 사랑에 대한 낭만적 시정이 넘쳐흐르는 격렬비열도(激烈悲熱島)! 이런 세계, 이런 감정 상태가 그립고 부럽다. 청춘이니까 그런 감정이 가능한 걸까? 아니다, 이건 나이 문제가 아니다. 이런 사랑을 할 수 있는 체질, 한 감정에 푹 빠져드는 체질이 따로 있다. 박정대는 풍부한 감정을 타고난 예민한 시인이다. 박정대 시의 감상과 낭만은 현실의 각박함을 적셔주고, 독자의 감성을 끌어올린다.

주요기사

황인숙 시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