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슈퍼甲네이버 횡포 못참겠다” 전국 소상공인 ‘대책위’ 결성
더보기

“슈퍼甲네이버 횡포 못참겠다” 전국 소상공인 ‘대책위’ 결성

동아일보입력 2013-08-01 03:00수정 2013-08-01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어발식 사업 확장, 과다한 온라인 광고비 징수, 중소기업 아이디어 베끼기 등 네이버의 횡포에 맞서기 위해 소상공인들도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 창립준비위원회는 중소기업·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휩싸인 네이버에 대응하기 위해 ‘소상공인 네이버 대책위원회’를 결성한다고 31일 밝혔다. 대책위원장은 권순종 한국부동산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이 맡았다.

소상공인연합회 창립준비위원회는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이 최근 상생방안을 발표했지만 비난을 피하려는 의도가 짙다고 보고 대책위를 결성한다고 밝혔다. 최승재 창립준비위원장은 “NHN이 연매출 2조 원이 넘는 인터넷 거대공룡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면에는 콘텐츠 제공자이자 사업파트너인 750만 소상공인의 피와 땀이 있었지만 NHN은 ‘슈퍼 갑’의 지위를 이용해 소상공인의 희생을 강요해 왔다”고 비판했다.

창립준비위는 네이버가 인터넷 검색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는 독과점 사업자의 지위를 활용해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과다한 광고비를 강요하고,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정보와 광고가 구분되지 않는 체계를 악용해 골목상권에 혼란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1차 소상공인 NHN 피해 사례 보고회’를 열기로 했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관련기사
#소상공인연합회#네이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