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설의 악마선배’ 정웅인 해명 “신동엽 구타 루머는…”
더보기

‘전설의 악마선배’ 정웅인 해명 “신동엽 구타 루머는…”

동아일보입력 2013-07-31 13:37수정 2013-07-31 1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캡처)
배우 정웅인이 과거 학교 후배 신동엽을 때렸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정웅인은 30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이하 '화신')에서 "서울예대 공포의 선배란 소문을 들었다. 안재욱·신동엽 씨도 때렸다고 하더라"는 질문에 "사실 이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웅인은 "뮤지컬은 신체활동이 많이 필요하다. 관련 동아리가 있는데, 첫날부터 강도 높은 스트레칭을 했다. 신동엽 씨가 일자 다리 찢기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엽은 당시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신동엽은 "당시 그 동아리에 정식으로 들어간 것도 아니었고, 여기는 뭐 하는 곳인가 싶은 호기심만 있었다"며 "그런데 가자마자 다리를 찢었다. 내 다리가 90도 이상 안 벌어지는데 180도까지 찢으려 했다. 결국 180도까지 다리가 벌어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동엽은 이어 "다음날 걷지를 못했다. 이 안쪽 생식기 바로 밑에서부터 새까맣게 실핏줄이 다 터져서 처참한 모습이었다"고 덧붙였다.

정웅인은 "동엽 씨가 그렇게 어기적어기적 나타나 학교 정문 앞에서 나를 발견해 화장실로 데리고 갔다"며 "바지를 벗어 어떻게 피멍이 들었는지 보여주더라. 정말 이러다 사람 죽이겠단 생각이 들어 다시는 동아리로 데리고 가지 않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웅인 해명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웅인 해명, 정말 호랑이 선배였네", "정웅인 해명, 신동엽 정말 아팠겠다", "정웅인 해명, 너무 잔인하셨다", "정웅인 해명, 다리 찢기 생각만 해도 끔찍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