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대통령 “고교생 69%가 ‘6·25는 북침’ 응답 충격…바로잡아야”
더보기

박대통령 “고교생 69%가 ‘6·25는 북침’ 응답 충격…바로잡아야”

동아일보입력 2013-06-17 11:20수정 2015-05-23 15: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교생 70%가 6ㆍ25 북침이라해…교육 잘못됐다는 단면"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얼마 전 언론에서 실시한 청소년 역사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고교생 응답자의 69%가 6ㆍ25를 북침이라고 응답한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면서 "교육현장에서 진실이나 역사를 왜곡하는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되며, 반드시 바로 잡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번 한번이 아니라 매년 여론조사에서 6ㆍ25가 남침인지 북침인지 잘 모르겠다는 학생들이 많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역사는 민족의 혼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건 정말 문제가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교사가 학생을 가르치는데 있어 각자의 철학에 따라 교육방법에 차이가 있을 수 있고, 교사의 특징이나 가지고 있는 장점에 따라 다양하게 가르치는 것이 아이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교육현장에서 진실을 왜곡하거나 역사를 왜곡하는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이 가져야 할 기본 가치와 애국심을 흔들고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치신 분들의 희생을 왜곡시키는 것으로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탄스럽게도 학생들의 약 70%가 6ㆍ25를 북침이라고 한다는 것은 교육현장의 교육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단면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이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에 새 정부에서는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며 "교육현장의 여러 문제점에 대해 다시 한번 점검해 보고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신중하게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아닷컴>

channelA렌즈에 잡힌 전쟁…6·25 희귀 사진 공개
channelA“3일 만에 전쟁 끝낸다” 北 남한 점령 메뉴얼?
channelA단독/6·25 전쟁 때 쓰던 헌 총으로 훈련 받다 사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