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쫀득한 대사-능청맞은 연기 ‘완벽 조합’
더보기

쫀득한 대사-능청맞은 연기 ‘완벽 조합’

동아일보입력 2013-06-11 03:00수정 2013-06-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극단 청우 연극 ‘그게 아닌데’ ★★★★
소통에 실패한 현대인을 코끼리로 형상화한 연극 ‘그게 아닌데’. 극단 청우 제공
“그게 아닌데….” 자꾸 아니라는 이 남자를 둘러싸고 모두들 제 말이 맞다고 아우성이다. ‘소통의 단절’이라는 주제에 단출한 무대 위 그럴듯한 소품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이 연극, 쫀득한 대사와 배우들의 열연이 관객을 홀린다.

2012년 동아연극상 작품상 연출상 연기상, 한국연극대상 대상 연출상 연기상을 휩쓸어 ‘트리플 더블’을 달성한 극단 청우의 연극 ‘그게 아닌데’(이미경 작, 김광보 연출)가 다시 무대에 올랐다.

2005년 4월 서울 어린이대공원 코끼리 탈출사건을 모티브로 소통이 단절된 사람들을 풍자한 블랙코미디다. 다소 어눌한 코끼리 조련사(윤상화)를 두고 정신과 의사(유성주), 형사(유재명)와 엄마(문경희)가 자기주장만 펼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렸다.


“이건 정치적 음모야. 누가 지시했어?” 코끼리 탈출로 대선을 코앞에 둔 유력 후보의 선거 유세장이 쑥대밭이 됐고 후보는 중상을 입는다. 형사는 조련사를 협박하며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일부러 코끼리를 풀어준 정치적 사건으로 몰고 간다.

주요기사

“변태 성욕이죠. 관심과 치료가 필요해요.” 정신과 의사는 코끼리를 아끼던 조련사를 성도착증 연구사례로 삼는다. 조련사의 트라우마가 코끼리에 대한 애정으로 전이돼 애정의 도피행각을 벌였다며.

“얘가 감옥에 가서 죄수들도 다 풀어주려고….” 엄마는 더 황당한 주장을 펼친다. 엄마에게 조련사는 ‘모두를 구속과 속박에서 풀어주는 천사’다. 하지만 아들은 계속 말한다. “그게 아닌데. 비둘기가 날아가 거위가 꽥꽥거려서 코끼리가 놀라 뛰어간 건데.”

극은 소통에서 소외되고 내몰린 사람들을 말이 통하지 않는 코끼리로 형상화한다. 코끼리는 군중 속의 고독을 체험하는 현대인의 자화상이다. 배우들의 사실적이고 능청맞은 연기는 이런 우화적 내용의 빈틈을 꽉 채워준다. 65분 동안 촘촘하게 주고받는 대사들로 시작해 환상적 연출로 마무리되는 유머 넘치는 블랙코미디다.

: : i : :

23일까지 서울 대학로 정보소극장. 2만원. 02-889-3561∼2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그게 아닌데#청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