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보] 정인영 물벼락 순간…KBS N PD 분노 “야구선수 인성교육 필요”
더보기

[화보] 정인영 물벼락 순간…KBS N PD 분노 “야구선수 인성교육 필요”

동아닷컴입력 2013-05-27 09:30수정 2013-05-27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N 정인영 아나운서가 프로야구 수훈 선수 인터뷰 중 물벼락을 맞은 일과 관련해 같은 방송사 프로듀서(PD)가 야구선수들을 강한 어조로 비판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성태 KBS N PD는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야구 선수들 인성 교육이 필요하다. 축하는 당신들끼리 하던지, 너네 야구 하는데 누가 방해하면 기분 좋으냐"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하루 전 정인영 아나운서가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트윈스-SK와이번스 전이 끝난 후 결승타를 친 정의윤 선수를 인터뷰하던 중 임찬규에게 물벼락을 맞은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이에 트위터리안들이 "속 많이 상했겠다"고 위로하자 김 PD는 "저보다 당사자가 더 그렇겠지요. 감전사고라도 나면 어쩌려고"라고 라고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한편 임찬규는 작년 5월에도 같은 상황에서 정인영 아나운서에게 물벼락을 안긴 바 있다.


[동아닷컴]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