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D프린터 활용 암수술-얼굴복원 성공
더보기

3D프린터 활용 암수술-얼굴복원 성공

동아일보입력 2013-05-22 03:00수정 2013-05-22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서울병원 부비동암 남녀 치료… 잘라낸 부위 미리 확인해 똑같이 재건
환자의 두개골을 컴퓨터단층촬영(CT)한 뒤 3D 프린터를 이용해 모형물을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제작한 인공 뼈 구조물. 삼성서울병원 제공
3차원(3D) 프린터를 활용한 암 수술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성공했다.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백정환 교수는 3D 프린터 기술을 이용해 부비동암을 앓는 여성(40)과 남성(46)을 치료했다고 21일 밝혔다. 두 환자는 각각 지난달과 이달에 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좋아져 퇴원했다. 부비동암은 코 안의 빈 곳 주위의 동굴 같은 부분(부비동)에 생긴 암을 말한다.

3D 프린터는 플라스틱 가루를 잉크로 사용해 3차원 물체를 만들어내는 입체 프린터다. 최근 총기 제작에 활용돼 세계적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보통 부비동암 수술을 할 땐 안구를 떠받치는 얼굴뼈를 많이 잘라낸다. 이후 다른 부위의 뼈나 근육을 떼어내 붙여 재건한다. 기존에는 컴퓨터단층촬영(CT) 같은 영상의학검사 자료에만 의존해 수술을 했다. 이 때문에 얼굴 골격을 정확하게 확인하지 못해 수술 후 부작용이 생기기도 했다. 백 교수는 치과용 모형물을 만드는 벤처 회사에 환자의 CT 영상을 제공해 수술 부위의 골격을 3차원으로 만들었다. 덕분에 얼굴 골격을 미리 확인하고 잘라낸 뼈 부위를 정확하게 복원할 수 있었다.

관련기사

이샘물 기자 evey@donga.com
#3D 프린터#얼굴복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