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로템, 인도 최대 1조 전동차 사업 수주
더보기

현대로템, 인도 최대 1조 전동차 사업 수주

동아경제입력 2013-04-02 18:08수정 2013-04-02 1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로템(대표이사 한규환)이 품질과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해외 시장에서 높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대로템은 인도 델리 지하철공사(DMRC)가 발주한 1조원 규모의 ‘델리 메트로 3기 전동차 사업’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델리 메트로 3기 전동차 사업은 오는 2017년까지 인도 델리 메트로 신규 7, 8호선에 투입될 전동차 636량을 납품하는 프로젝트로 인도 단일 전동차 발주건 중 공급량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현대로템을 비롯해 캐나다 봄바르디에, 프랑스 알스톰, 독일 지멘스 등 세계 전동차 ‘빅3’와 스페인 카프, 일본 가와사키중공업 등 글로벌 주요 업체들이 모두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주요기사

업계에서는 현지 생산시설을 갖추고 인도 전동차 시장을 주도해 온 봄바르디에와 알스톰 등의 수주 가능성을 높게 봤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전동차 기술력을 평가하는 핵심 잣대 중 하나인 전력소비효율 등에서 참가업체 중 최고점을 받은 현대로템이 경쟁업체를 따돌리고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 것.

이번 수주로 지난 2001년 델리 메트로 전동차 280량을 수주하며 인도 시장에 첫 발을 내디딘 현대로템은 10여 년 만에 전체 수주량을 1283량으로 늘렸다. 또 발주량 기준 점유율 60%를 달성하면서 봄바르디에를 제치고 인도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이번 수주로 현대로템은 인도 내에서 진행되는 전동차 프로젝트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델리 메트로 3기 사업 수주로 기술과 품질이 입증된 만큼 델리 메트로 5, 6호선 추가 전동차 공급 건을 포함한 인도 내 3개 전동차 사업 수주 전망이 한층 밝아졌다”고 말했다.

세계 전동차 시장에서 현대로템은 비교적 후발주자에 속한다. 하지만 작년 12월 홍콩과 이집트에서도 모두 9200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 수주 실적을 올리는 등 위상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현대로템이 글로벌 업체들을 제치고 대형 해외 전동차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할 수 있었던 데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품질혁신 주문 이후 이뤄진 체계적인 품질 및 기술력 향상 노력이 배경이 됐다.

정 회장은 2011년 말 “제품 품질을 세계적 수준으로 높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현대로템은 품질담당 인력을 대폭 늘렸고 현대차그룹의 연구개발 및 품질관리 인재풀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또한 ▲협력사 품질관리팀 운영 ▲협력사 특별 품질 기술지도 ▲생산 공정별 품질 정밀 점검 시스템 가동 ▲기 운행 중인 고속전철 문제점 분석 및 재발 방지 전담반 운영 등 현대기아차의 고효율 부품 품질관리 시스템도 전격 도입했다.

현대로템은 기술 및 품질 향상과 제품 다변화 등을 통해 2017년 철도차량 세계 시장 점유율을 ‘글로벌 빅5’ 진입이 가능한 수준인 5% 안팎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2010년 기준 세계 시장 규모가 70조원에 달하는 세계 철도차량 시장에서 현대로템의 철도사업을 현대기아차처럼 글로벌 규모로 키우겠다는 복안이다.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