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7회 신문의 날 표어 ‘내 손 안에 신문 나의 경쟁력’
더보기

57회 신문의 날 표어 ‘내 손 안에 신문 나의 경쟁력’

동아일보입력 2013-04-02 03:00수정 2013-04-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 손 안에 신문 나의 경쟁력’이 제57회 신문의 날(7일) 표어로 뽑혔다.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기자협회가 공동으로 선정했다. 남궁민 씨(26·한국외국어대 대학원)가 만든 이 표어는 ‘종이, 앱, PDF파일 등 다양한 형태로 손 안에서 펼쳐지고 그 속의 다양한 이슈를 아는 것이 경쟁력임을 잘 표현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아 출품작 1383건 중 대상 수상작으로 뽑혔다. 우수상 수상작은 이문석 씨(70)의 ‘365일 36.5도 날마다 체온을 나누는 신문’과 황경호 씨(38)의 ‘아이와 신문을 진실과 평생을’. 대상 수상자는 상금 100만 원과 상패, 우수상 수상자는 상금 50만 원과 상패를 받는다. 5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개최되는 신문의 날 기념식에서 시상식이 열린다.

#신문의 날 표어#내 손 안에 신문 나의 경쟁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