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정부 첫 국무회의]임기 남은 공공기관장도 물갈이 예고
더보기

[朴정부 첫 국무회의]임기 남은 공공기관장도 물갈이 예고

동아일보입력 2013-03-12 03:00수정 2013-03-12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출범 14일만에 첫 국무회의
임명장 받은 13개 부처 장관 참석 박근혜 대통령(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11일 정홍원 국무총리(앞줄 오른쪽)와 새 정부 장관 13명이 참석한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은 기획재정부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국회에서 채택되지 않은 국방부는 차관이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각 부처 산하기관장과 공공기관장은 새 정부의 국정철학을 공유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새 정부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새 정부가 막중한 과제들을 잘 해내려면 인사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 기관의 대대적 ‘인사 태풍’을 예고한 것이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공공기관장 중에서 임기가 남아 있더라도 해당 부처 장관과 인사위원회에서 전문성과 적절성 여부를 다시 검토할 것”이라며 “내부 신망이 높고 전문성 있는 인사들을 임명한다는 것이 인사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산은,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이명박 정부의 대표적 ‘MB인사’로 꼽혔던 금융공기업 기관장들도 물갈이 태풍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복지정책 실천을 위한 재원 확보 방안도 언급했다. 그는 “지하경제 양성화를 통해 우리 사회에 만연한 탈세를 뿌리 뽑아야 한다”면서 “각 부처의 예산 낭비가 없도록 일체 점검하고 대형 국책사업에 대해서도 제대로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1월 감사원이 4대강 사업에 대해 감사 결과를 발표했고 국회에서 4대강 수질개선사업 입찰비리 의혹에 대한 감사요구안을 통과시켰다”며 “(4대강 사업에 대해) 예산 낭비와 국민적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명박 정부의 최대 역점사업으로 약 22조 원이 투입된 4대강 사업이 전면적인 수술대에 오르게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박 대통령은 아울러 “개인투자자들을 절망으로 몰아넣고 막대한 부당이익을 챙기는 각종 주가 조작에 대해 상법 위반사항과 자금의 출처, 투자 수익금의 출구, 투자 경위 등을 철저히 밝혀 제도화하고 투명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직기강을 다잡기 위한 대대적인 감찰도 예고했다. 감사원도 11일부터 공직감찰본부 감찰인력 85명을 동원해 비상시기 복무기강 특별점검에 들어갔다. 박 대통령은 첫 국무회의에서 부처별 핵심 과제를 일일이 제시하며 공직사회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각 부처는 이달 말부터 업무보고에 들어간다.

한편 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 앞서 13개 부처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박근혜#인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