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종훈, 美정보기관 업무쇄신委 참여했다
더보기

김종훈, 美정보기관 업무쇄신委 참여했다

동아일보입력 2013-02-21 03:00수정 2013-02-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시민권 포기 불허 가능성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사진)가 2001년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미국 정보기관 업무를 쇄신하기 위해 구성한 민간위원회에 전문가 자격으로 참여했던 사실이 확인됐다.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이 설립한 벤처캐피털 인큐텔의 이사였던 김 후보자는 정보기술(IT) 전문가로 합류했다.

워싱턴포스트 2001년 8월 7일자 보도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은 2001년 5월 정보기관을 쇄신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에 2개 위원회를 구성했다. 김 후보자가 참여했던 위원회는 정보리뷰 대통령위원회(Presidential commission on the review of the US intelligence)였다. 위원장인 퇴역 장성 브렌트 스코크로프트의 이름을 따 ‘스코크로프트 패널’로 불렸다. 참여자는 김 후보자와 위원장을 비롯해 전 CIA 부국장 리처드 커, 전 법무장관 제이미 고얼릭 등 8명이다. 이 위원회는 약 5개월간 활동했다.

위원회는 CIA, 국가안보국(NSA) 등 미국 주요 정보기관의 정보수집과 보호 업무 관행을 점검하고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었다. 첨단 통신시대에 걸맞은 정보수집과 분석에 대해 새로운 패러다임을 설정해 대통령에게 보고서를 제출했다.


한편 미국 정부가 김 후보자의 시민권 포기를 허가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가 2007∼2011년 CIA 외부자문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어 미국의 국가안보와 관련된 정보를 접했다면 시민권 포기 불허 사유가 될 수 있어서다. 이에 따라 김 후보자가 이중 국적 상태로 장관직을 수행할 가능성이 있다.

주요기사

통상적으로 미 국무부는 국가안보와 관련된 직책을 맡는 사람에게 ‘업무상 획득한 정보를 미국의 이익에 반하거나 개인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서약을 받은 뒤 시민권 포기 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데 국가안보와 관련된 민감한 경력 소유자의 경우 신청 자체가 아예 부결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8일 법무부에 한국 국적 회복을 신청해 현재는 한국과 미국 국적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강경석 기자·이준영 채널A 기자 coolup@donga.com
#김종훈#시민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