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核강력 제재하라” 中서 잇단 항의시위
더보기

“北核강력 제재하라” 中서 잇단 항의시위

동아일보입력 2013-02-18 03:00수정 2013-02-18 0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터넷선 ‘中외교 굴욕’ 항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16일 중국 랴오닝 성 선양 북한 영사관 앞에서 중국 시민들이 “항의핵폭” “항의 조선핵폭 동북위험”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출처 보쉰
북한 핵실험에 반대하면서 강력하게 제재하라고 요구하는 중국인들의 항의가 빈발하고 있다.

16일 오후 3시 중국 랴오닝(遼寧) 성 선양(瀋陽)의 북한총영사관 앞에서 중국인 5, 6명이 ‘동북지방을 위험에 빠지게 하는 조선(북한) 핵폭발을 항의한다’ ‘제재하라’ 등의 글이 쓰인 종이를 들고 약 30분 동안 항의시위를 벌였다고 미국에 서버를 둔 반중(反中) 사이트 보쉰(博訊)이 이날 전했다. 선양과 단둥(丹東)에서 왔다는 이들은 약 30분 동안 시위하면서 “조선이 북-중 변경지역에서 실시한 야만적인 핵실험을 엄중히 항의한다”며 “중국 정부도 즉각 조선에 대한 일체의 원조를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공안의 권유에 따라 자진 해산했다고 보쉰은 전했다. 이에 앞서 핵실험 당일인 12일에도 중국인 1명이 총영사관 앞에서 1인 항의시위를 벌였다.

이날 중국의 남부인 광둥(廣東) 성 광저우(廣州) 시에서도 북한 핵실험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시민 여러 명은 ‘평화를 원한다, 핵무기는 필요 없다’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하다 경찰에 연행됐고 몇 시간 뒤 석방됐다. 인터넷상에는 항의 활동사진이 실렸고 참가자 중 1명은 ‘핵실험은 중국에도 큰 위협을 줄 것이다’라고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북한의 핵실험 다음 날인 13일 안후이(安徽) 성 허페이(合肥)에서도 비슷한 시위가 발생했다.


중국 인터넷에는 15일 베이징(北京)의 중국 외교부 앞에서 북한에 대한 ‘(중국의) 굴욕적인 외교’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겠다는 글도 올라왔지만 시위는 발생하지 않았다. 중국 인터넷에서는 북한에 항의하는 글을 쓴 종이를 든 다양한 ‘인증샷’이 돌아다니고 있다.

주요기사

베이징=이헌진 특파원 mungchii@donga.com
#북핵실험#항의시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