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선물은 ‘싸게 싸게’
더보기

올해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선물은 ‘싸게 싸게’

동아일보입력 2013-02-13 03:00수정 2013-02-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S25 58종 포장세트 중 42종이 1만원 이하 상품
CU도 1만5000원 이하가 전체 상품 중 80% 차지
경기 불황의 여파로 밸런타인데이(14일)를 앞둔 유통업계 풍경이 달라졌다. 편의점에서는 인형과 바구니 포장에 담긴 초콜릿 선물이 눈에 띄게 줄었고, 대형마트에서는 1만 원 미만 초콜릿을 구매해 직접 포장하는 소비자가 늘었다.

오픈마켓 옥션이 최근 회원 5869명을 대상으로 ‘밸런타인데이 선물 비용을 줄기기 위한 나만의 방법’을 설문조사한 결과 ‘할인쿠폰, 포인트, e머니 등을 활용’(50.5%), ‘값싼 할인상품을 사거나 공동구매’(30.1%)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포장지, 상자, 바구니 등 포장용품이나 과거에 받았던 선물을 재활용하겠다는 대답이 그 뒤를 이었다. 선물의 평균 비용을 묻는 질문에는 1만∼3만 원대가 43%를 차지했다.

이마트는 초콜릿을 브랜드별로 구입한 후 따로 포장하는 고객이 늘자 단품 판매가 가능한 모음전 형태로 초콜릿을 팔고 있다.

편의점들도 1만∼3만 원대 초콜릿 선물을 대대적으로 준비했다. GS25는 58종의 초콜릿 세트 상품 가운데 42종을 1만 원 이하의 중저가 상품으로 구성했다. 2월 내내 가나초콜릿마일드, 크런키 등 고객들이 많이 찾는 초콜릿 36종에 대해 할인 행사도 진행한다. 포인트 적립 기능이 강화된 선불카드인 POP카드로 초콜릿 세트 상품을 결제하면 20% 깎아주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제휴 통신사 멤버십 할인 혜택까지 받으면 35%가량 더 싸게 살 수 있다는 설명이다. 편의점 CU는 총 80여 가지 행사 상품 중 80%를 3000∼1만5000원 사이 실속형 상품으로 운영하고 있다.

주요기사

신세계백화점은 12∼14일 ‘밸런타인데이맞이 사랑 나눔 헌혈 캠페인’에 참여한 고객들에게 대부분의 초콜릿 브랜드에서 5% 할인 혜택을 줄 예정이다. 헌혈증은 기증받아 한국혈액암협회에 전달한다. 신세계백화점 측은 “올해 밸런타인데이는 연인, 가족 간 사랑을 전하는 것을 넘어서 어려운 이웃에게 사랑 나눔을 실천하자는 취지로 행사를 기획했다”며 “헌혈도 하고 초콜릿 할인도 받는 일석이조 캠페인”이라고 소개했다.

염희진·박선희 기자 salthj@donga.com
#밸런타인#편의점#초콜릿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