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국정원 女직원 이번주내 소환조사
더보기

경찰, 국정원 女직원 이번주내 소환조사

동아일보입력 2012-12-12 18:51수정 2012-12-12 2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증거자료 없어 압수수색영장 신청 못해" 인터넷에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가정보원 여직원 김모 씨(28)가 경찰에 소환될 전망이다.

12일 서울 수서경찰서 권은희 수사과장은 "이날 오전 김 씨에게 전화로 경찰의 임의수사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아직 김 씨와 일정을 조율하고 있지만 이번 주 내로 신속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권 수사과장은 "김 씨가 (소환조사에) 지금 응하지 못하는 이유로 '현재 몸과 정신 상태가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며 "선뜻 응하겠다는 말은 아니었지만, 컴퓨터 압수수색과는 달리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르면 이날 김 씨의 개인 컴퓨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 씨의 범죄혐의를 소명할 자료를 확보하지 못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경찰은 민주당이 이날 오후 3시 50분께 수서경찰서를 방문해 김 씨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으나 고발장에는 김 씨가 작성한 댓글이나 필명 등 혐의를 특정할만한 증거나 진술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고발장에서 김 씨와 그의 상관인 국정원 심리정보국장을 공직선거법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지난 이틀간 김 씨가 오피스텔에 출입한 현황 등 상황일지가 있었을 뿐 범죄 혐의와 관련된 증거자료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 씨가 거주하는 오피스텔 인근 폐쇄회로(CC)TV를 판독하고 인터넷상에서 김 씨가 실명으로 올린 글을 모니터링 하는 등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관련 증거를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 한 달간의 오피스텔 엘리베이터와 로비, 주차장 CCTV 기록을 확인한 결과 김 씨가 차량으로 오전 10시에서 10시 30분께 밖으로 나가 오후 2시께 오피스텔로 돌아온 사실을 확인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권 수사과장은 "현재 확보된 자료로는 범죄사실의 충분한 소명이 이뤄지지 않아 앞으로 민주당에서 범죄혐의를 뒷받침할 수 있는 증거자료를 제출하면 이를 바탕으로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김 씨의 개인 컴퓨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신청에 대해서는 "범죄사실에 대한 최소한 소명이 이뤄지면 영장이 필요하다고 판단 하지만 현재로서는 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전날 오후 7시 5분께 국정원 직원이 문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수차례 달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선관위 관계자 등과 함께 밤늦도록 김 씨 집 앞에서 문을 열어 달라고 요구하며 8시간 가량 대치하다 증거자료를 확보하지 못하고 철수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