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측 “국정원 선거개입 증거 확보”…국정원 고발
더보기

문재인측 “국정원 선거개입 증거 확보”…국정원 고발

동아일보입력 2012-12-12 17:30수정 2012-12-12 18: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은 12일 국가정보원이 인터넷에서 문 후보 비방 댓글을 다는 등 조직적 낙선 활동을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을 공직선거법 및 국정원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진성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수서 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확보한 증거자료도 제출했다"면서 경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한 뒤 구체적 댓글 자료 확보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해줄 수 없으나 국정원의 태도를 봐가며 공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대변인은 "IP추적을 피하기 위해 국정원 청사를 벗어나서 외부에서 하라는 지시 때문이었고, 그런 제보에 부합하게 문제의 여직원 김모 씨가 근무해 왔다"며 "김 씨만 문제가 아니고 이른바 국정원 심리정보국에 소속된 요원들의 일반적 근무행태였다는 제보를 받았다. 추가 제보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날 저녁 김 씨의 승인 하에 당 법률자문단 소속 변호사 1명과 함께 선관위 직원 2명이 강남구의 오피스텔에 들어갔으나 조사 시간은 5분에 그쳤다"면서 "또 경찰이 통신사실 확인자료 허가 요청을 하지 않은 채 압수수색 영장 신청만 고집하며 수사를 지연시켜 국정원의 증거인멸을 가능케 했다"며 경찰 및 선관위의 초동조처의 문제점을 제기했다.

주요기사

그는 "여직원 김 씨는 오빠가 오면 PC를 보여준다고 했다 말을 바꿨다"며 "김 씨는 PC에 개인정보가 들어있어서 못준다고 했지만 어젯밤 늦게 '업무조건 PC'라고 했는데, 개인 주거지에 왜 국정원 업무용 PC가 비치됐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 씨가 선관위와 경찰이 현장에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문을 걸어 잠그고 있었는데 감금을 당했다고 뒤집어씌우고 있고, 국정원은 사실 확인을 위한 현장 출입과 컴퓨터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는 국정원이 불법적 대선 개입 의혹을 자인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직원 김 씨가 사용한 인터넷 IP 공개 ▲PC와 노트북의 하드디스크 및 메모리 제출 ▲김 씨의 스마트폰 제출 등을 국정원에 요구하며 국회 정보위를 중심으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선대본부장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증거 확보 여부에 대해 "나름대로 확보한 게 있다"며 "지금 단계에서 공개할 것은 아니나, 진실게임으로 넘어가거나 국정원이 명쾌하게 해명하지 않을 경우 추가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