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영선 “국정원 女직원 집주변서 1주일 잠복”
더보기

박영선 “국정원 女직원 집주변서 1주일 잠복”

동아일보입력 2012-12-12 11:00수정 2012-12-12 16: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통합당이 국정원 여직원의 온라인 여론 조작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민주통합당 박영선 의원이 12일 "제보를 받고 1주일 정도 오피스텔 앞에 잠복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PBC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저희 당에 제보 된 게 며칠 전이라서 1주일 정도 근처에서 잠복근무를 했었다고 한다"며 "여직원은 아침에 국정원에 출근했다가 오피스텔로 돌아와서 그 일(문재인 후보 비방 댓글 달기)을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당직자들이 국정원 직원인지 여부를 물었을 때 부인했다가 밝혀진 것"이라며 "떳떳하다면 수사에 임하면 되는데 어제는 문을 열어주지 않고 대치국면이었다. 그래서 '혹시 증거인멸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의혹이) 사실이라면 대단한 국치문란행위"라며 "국정원의 경우 국정원법상 정치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돼 있기 때문에 이 사태의 후유증이 굉장히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앞서 민주통합당은 국정원 특정국 차원에서 문재인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지침을 내리고 SNS에서 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여론조작 아지트' 중 한 곳으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소형 오피스텔에 김부겸 선대본부장, 우원식 총무본부장 등을 파견했다. 문 후보 측 '문재인 TV' 촬영팀도 오피스텔로 달려가 생중계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 측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있으며 대선후보와 관련한 악성댓글을 단 적이 없다"며 반박했다. 오피스텔에 거주 중인 여직원도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중앙선거대책위 총괄선대본부장도 "정확한 물증도 없이 한 국민을 미행해 개인주거공간을 침입하고, 인터넷 생중계로 인권을 침해하고, 사적공간을 점거했다"며 비판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채널A 영상] “문재인 조직적 비방”…역삼동 오피스텔서 심야 대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