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중문화 인사이드/김지영]오디션의 추락
더보기

[대중문화 인사이드/김지영]오디션의 추락

동아일보입력 2012-12-06 03:00수정 2012-12-06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지영 기자
피로해졌다. 오디션 프로그램 얘기다. 지난달 막을 내린 케이블TV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4의 전체 평균 시청률은 8.65%였다. 시즌2는 9.54%, 시즌3는 11.02%였다. “역대 통틀어 가장 재미없고 감동 없고 긴장 없었다” “내실 없고 부실했다. 슈스케4는 실패였다”는 누리꾼의 의견이 잇따랐다. 음원 성적도 저조했다. 로이킴-정준영이 부른 ‘먼지가 되어’ 말고는 주목 받은 음원이 없었다. 시즌3의 ‘여우야’ ‘동경소녀’ ‘미인’, 시즌2의 ‘신데렐라’ ‘하늘을 달리다’ ‘본능적으로’ 등이 음원차트와 동영상 사이트를 휩쓴 데 비하면 시원찮다.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시즌3의 지난주 시청률은 9.2%였다. 10월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동시간대 예능프로그램인 SBS ‘정글의 법칙 W’에 계속 밀리는 상황이다. 앞선 시즌이나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에 비해 실력 있는 참가자가 많다는 중평에도 불구하고 대중의 입에 오르내리는 후보가 거의 없다.

SM YG JYP 등 대형기획사가 주축이 된 SBS 오디션 프로그램 ‘케이팝스타’ 시즌2도 첫 방송은 시청률 14%로 순항할 듯했지만 12.7%(2회), 12.6%(3회)로 내려앉았다. 게시판에는 “참가자들의 실력, 화제성, 스타성 다 부족하다” “시즌1 때는 시간 챙겨 가면서 봤는데 시즌2는 무덤덤하다”는 반응이 적지 않다.

가수들의 노래 실력으로 등수를 정하고 매주 탈락자를 만들어 낸다는 점에서 아마추어가 아닌 프로들의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관심을 모았던 MBC ‘나는 가수다’는 또 어떤가. 지난해 3월 방영 초반에는 ‘나는 ○○다’ 신드롬을 만들어 낼 정도였지만, 지난주 시청률은 고작 4.1%로 추락했다. 다양한 음색보다는 목소리 크기로만 순위를 매긴다는 비아냥거림에다 특별 심사위원으로 2012년 미스코리아 30여 명을 출연시키는 등 ‘생뚱맞은’ 전개가 빈축을 더했다. 한 시기를 뜨겁게 달구었던 오디션 프로그램은 이처럼 세(勢)가 주춤하는 분위기다.

주요기사

‘비슷한 프로그램이 너무 많다’ ‘나올 사람은 다 나왔다’…. 오디션 피로감에 흔히 드는 근거들이다. 많긴 많다. tvN ‘코리아 갓 탤런트’, Mnet ‘보이스 코리아’, KBS2 ‘톱 밴드’ 등 신인 대상 오디션에다, 전직 아이돌 가수들에게 재기할 기회를 준다는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KBS2)까지 나왔다. 출연진도 돌고 돈다. ‘슈스케4’ 에 출연했던 임병석이 ‘보이스 코리아’에도 출연했다는 과거, ‘케이팝 스타’ 시즌2 성수진이 시즌1에도 나왔던 재수생이라는 전력 등이 그렇다.

그런데 그뿐일까. 오디션 프로그램의 생명은 예측이 불가능한 ‘리얼리티’ 쇼라는 점이다. 그런데 그 ‘리얼’이 없어졌다. 아슬아슬하게 다음 단계에 진출하고, 때로는 탈락했다가도 조력자(주로 심사위원)의 도움으로 기사회생한 뒤 기대만큼 실력 발휘를 못해(주로 출연진 간 갈등이나 개인 컨디션 때문에) 가슴을 졸이다가 결국 멋진 공연으로 우승한다는 ‘공식’이 이젠 식상해졌다. 너무 전형적이어서 리얼이 아니라 억지처럼 느껴진다.

평론가 이광호 씨는 “세상이 공평하다는 알리바이가 더는 통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보여 준 것은 재능만 있으면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다는 신화였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신화 이후’가 보이기 시작했다. 몇몇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자들은 이슈를 이어가지 못하면서 이름도 빠르게 잊혀 갔다. 슈스케 시즌4의 우승자는 ‘가난하고 외모도 별로지만 노래 하나는 잘 하는’ 사람이 아니라 ‘잘 생기고 집도 부자인’ 갖출 것 다 갖춘 사람이었다.

현실은 TV처럼 거침없이 드라마틱하지 않다는 것을 알아 버렸다는 사실, 재능만 있으면 성공할 수 있다는 것도 어쩌면 신화였다는 깨달음이 ‘오디션 피로’의 이유다.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오디션 프로#위대한 탄생#케이팝스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