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변줄기 약하다면…남성들 ‘비상’
더보기

소변줄기 약하다면…남성들 ‘비상’

동아닷컴입력 2012-09-23 08:34수정 2012-09-24 10: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뇨기과학회 조사결과…남성 평균치가 전립선비대증 기준 넘어
한국 남성의 전립선 크기가 5년 전보다 평균 23.5%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정문기)가 23일 밝혔다.

학회에 따르면, 2006년과 2011년 서울아산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이뤄진 9333건의 전립선 초음파검사를 분석한 결과 30대 이상 성인 남성의 평균 전립선 크기는 2006년 19.1g에서 2011년 23.6g으로 평균 4.5g(23.5%)이 더 커졌다.

초음파검사는 전립선비대증 검사 방법의 하나로, 크기가 20g을 넘으면 전립선비대증으로 진단한다.

가장 큰 변화를 보인 연령층은 60대로 2006년 21.1g이던 전립선이 2011년에는 27g으로 5.9g(27.9%)이나 증가했다. 또 40대 남성들의 평균 전립선 크기는 5년 전 16.7g으로 전립선비대증과 거리가 있었지만 2011년에는 평균 20.9g으로 전립선비대증 진단을 받는 수준이 됐다.

관련기사

이런 수치 변화는 2006~2011년 사이 전립선 비대증 진료인원이 5년 새 67.3%나 급증했다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분석 결과와도 일맥상통한다.

학회는 이와 관련해 동물성 식품 위주의 서구화된 식습관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학회는 "동물성 지방은 전립선 비대증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다. 이는 2010년 1인당 육류소비가 2005년에 비해 20%가량 증가했다는 농수산식품 주요통계지표에서도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또 학회가 2006년과 2011년에 각각 초음파 검사를 받은 4010명을 별도 분석한 결과를 봐도 전립선비대증 증가세는 확연하게 관찰된다. 5년 전에 비해 전립선 크기가 증가한 사람이 74%(2958명)나 됐으며, 이들은 매년 평균 8.9%씩 전립선 크기가 커지는 양상을 보였다.

전립선비대증은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전립선 크기가 점점 커지는 진행성 질환이다. 전립선비대증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았더라도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 크기는 계속 커진다.

치료를 받지 않고 전립선 크기가 커지는 것을 방치하면 소변 보기가 불편해지거나 방광에 소변이 가득 차 통증이 심해져도 소변을 볼 수 없는 '급성요폐'로 악화한다.

지속적인 요폐는 방광결석이나 방광게실 형성, 신장기능 상실, 요로감염 및 신우신염 등으로 이어져 생명도 위협할 수 있다.

따라서 심각한 전립선 비대증으로 인한 불편과 위험을 예방하려면 젊을 때부터 전립선 비대증 증상을 바로 알고 조기에 검진을 받는 게 중요하다.

만약 ▲소변줄기가 약하면서 가늘고 자꾸 끊기거나 ▲소변을 봐도 잔뇨감이 있고 ▲소변을 볼 때 힘을 주거나 한참 기다려야 하는 등의 전립선비대증 3대 의심증상이 있다면 경직장 초음파검사 등을 통해 전립선 크기를 확인하는 게 좋다.

학회 이규성 홍보이사(삼성서울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비뇨기과 검진을 통해 전립선 크기와 상태를 정확하게 검진하고 관리하면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불편과 급성요폐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며 "당장 전립선비대증에 관심을 갖고 생활습관 개선과 검진을 통해 관리를 시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동아닷컴>[채널A 영상] 비뇨기과-성형외과 북적…카네이션 대신 ‘젊음’ 선물

[채널A 영상] 자궁경부암 백신, 남성에도 도움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