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李대통령 8·15 경축사]MB “위안부는 인류 보편가치에 반한 행위”
더보기

[李대통령 8·15 경축사]MB “위안부는 인류 보편가치에 반한 행위”

동아일보입력 2012-08-16 03:00수정 2012-08-16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복절 경축사… 독도 언급안해
戰時 여성인권 문제 규정 日에 책임있는 조치 촉구… 취임후 가장 강도 높은 발언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올바른 역사에 반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67주년 광복절 기념식 경축사에서 “위안부 문제는 양국 차원을 넘어 전시(戰時) 여성인권 문제로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이 대통령의 취임 후 공식 연설 중 위안부 문제에 대한 가장 강도 높은 발언이다. 이 대통령은 또 “일본은 가까운 이웃이자 우방이며, 미래를 함께 열어 가야 할 중요한 동반자”라면서도 “과거사에 얽힌 사슬이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동북아의 미래를 향한 발걸음을 지체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초 예상과는 달리 독도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대북정책과 관련해 “남과 북이 정상적인 관계의 토대 위에 서야 한다”며 “이제 북한도 현실을 직시하고 변화를 모색해야 할 상황이 됐으며 우리는 그 변화를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정치는 임기가 있지만 경제와 민생은 임기가 없다”며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돌보는 일을 국정의 최우선 순위에 놓고 마지막 날까지 전력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헌 기자 ddr@donga.com
관련기사
#이명박 대통령#경축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