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여성들 1200명, ‘사죄드립니다’ 거리로 나서
더보기

일본여성들 1200명, ‘사죄드립니다’ 거리로 나서

동아일보입력 2012-08-14 11:31수정 2012-08-14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듣고 기가 막혔습니다. 일본인을 대표해 사죄드립니다."

14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성안길에서 서명운동을 하던 아라이 미요코(53·여) 씨는 "일본정부가 나서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께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4년 전 한국인 남편을 따라 충북 청주로 왔다.

한국생활 이후 그는 언론을 통해 미처 알지 못했던 한·일 간의 역사를 접할 때마다 마음의 짐이 쌓여갔다고 한다.

주요기사

"일본에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교육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한국에서 TV를 보고서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게 됐습니다. 왜 일본 정부가 이 사실을 숨기면서 대책조차 마련하지 않는지 답답할 따름입니다." 심지어 그는 손기정 선수도 일본 사람인 줄 알았다고 한다.

그래서 손기정 선수가 한국 최초의 마라톤 금메달리스트였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을 때는 가슴이 아팠다.

그의 죄책감은 시아버지(78)로 인해 더 커졌다. 일제 강점기 때 시아버지가 일본군에게 무자비하게 폭행당했던 것이다.

그는 "시아버지로부터 며느리로 인정받는 데에만 7년이 걸렸다"며 "시집 온 이후 반일감정을 없애려는 노력부터 했었다"고 말했다.

한국에 온 지 29년째인 미야자키 사요코(58·여) 씨도 마찬가지다.

중학교에 다니던 딸이 일본인 엄마를 뒀다는 이유로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았던 것이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듣고 딸을 가진 엄마로서 분노했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며 "기회가 생긴다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께 용서를 구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전국 13곳에서 이런 고민을 안고 있던 일본 여성 1200여 명이 거리로 나섰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죄를 촉구하고, 일본 정부를 대신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용서를 구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과거 일본이 저지른 역사적인 죄를 씻어내자는 취지로 지난 5월 결성된 '한일 역사를 극복하고 우호를 추진하는 모임' 회원들이다.

에리카와 야쓰에(65·여) 대표는 "한국으로 시집 온 일본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조직"이라며 "우리 활동이 역사적 죄를 씻기엔 부족하겠지만, 한국과 일본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