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여성보다 낫다” 58%→43%
더보기

[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여성보다 낫다” 58%→43%

동아일보입력 2012-08-14 03:00수정 2012-08-14 0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에 대한 편견 줄어
바야흐로 ‘알파걸의 세상’이 됐다고 한다. 실제로 한국사회에서 여성의 사회적 진출에 대한 생각도 빠르게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세계 가치관 조사에서 ‘정치 지도자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56.5%로 나타났다. 5년 전 조사에서는 ‘남성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58.2%)이 ‘그렇지 않다’는 사람(41.8%)보다 많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역전된 것이다.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낫다’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도 58.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5년 전의 50.3%보다 8.4%포인트 높아졌다.

그동안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에 여성의 진출이 급격히 늘어도 여성 리더십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라는 시각도 있었다. 하지만 이 같은 인식이 급격히 개방적으로 변해 가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조사대상 13개국 가운데 정치 지도자나 기업 CEO로서 여성의 역량에 대한 기대는 각각 9위, 8위로 아직은 하위권 수준이었다.

여성이 고등교육을 받거나 직업을 갖는 데 대해서도 상당히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대학교육이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중요하다’는 항목에 77.6%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여자가 독립적이려면 직업을 가져야 한다’에도 52.6%가 찬성했다. ‘여자가 남편보다 돈을 더 많이 벌면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라는 통념에 대해선 반대(34%)가 찬성(17.2%)보다 많았다.

관련기사

‘엄마가 일을 하면 아이들이 피해를 본다’는 항목에는 ‘그렇지 않다’는 응답(54.5%)과 ‘그렇다’는 응답(45.1%)이 비등했다. 곽진영 건국대 교수는 “여성이 일과 가정을 양립하는 데 대한 물리적, 심리적 장벽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인들의 환경의식도 매우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성장이 둔화되더라도 환경보호가 우선’이라는 응답자는 49.1%인 반면 ‘환경이 어느 정도 약화되더라도 경제성장과 고용창출이 우선’이라는 응답자는 38.8%였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정치 지도자#세계 가치관 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