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장인 30.4% “회사에서 ‘왕따’ 당해봤다”
더보기

직장인 30.4% “회사에서 ‘왕따’ 당해봤다”

동아일보입력 2012-07-31 08:45수정 2012-07-31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직장인 30.4%가 회사에서 '왕따'를 당해본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303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30.4%가 '직장에서 집단 따돌림(왕따)을 경험했다'는 답변을 했다고 31일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34.1%)이 남성(27.6%)에 비해 이처럼 응답하는 비율이 높았다.

따돌림 유형(복수응답)으로는 '나 몰래 대화를 나눈다'(57.2%), '뒤에서 나에 대해 험담을 한다'(53.1%), '회식 등 내부 모임 소식을 알려주지 않는다'(34.7%), '인사를 해도 무시당한다'(25.6%) 등의 답변이 나왔다.

주요기사

따돌림을 주도한 대상으로는 '선배'(38.0%), '동기'(28.2%), '후배'(18.0%) 순으로 꼽았다.

응답자의 33.5%는 '왕따 스트레스로 회사를 그만둔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8.6%는 '전문가의 치료를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직장인들은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자신의 성격이나 취향 등을 바꾼다'(40.2%), '왕따를 주도한 사람에게 직접 따진다'(24.3%), '직속상사·인사부서 등에 보고한다'(19.6%) 등의 의견을 내놨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